인공지능(AI), 영화 예고편에 관객의 얼굴을 합성하다.

인공지능(AI), 영화 예고편에 관객의 얼굴을 합성하다.

한정훈
한정훈

최근 소셜 미디어 서비스나 유튜브 등 동영상 플랫폼에서 인공지능(AI)을 통해 합성된 가짜 영상들이 사회적 문제가 되고 있다. 이른바 딥페이크(Deepfake)영상인데 AI의 어두운 그늘로도 불린다.

그러나 할리우드(Hollywood)가 딥페이크(Deepfake) 기술의 이미지를 긍정적으로 바꾸고 있다. 딥페이크를 이용해 관객을 영화에 깜짝 등장시키는가 하면 팬데믹 상황에서 영화 제작에도 이를 활용하고 있다.

할리우드 스튜디오 워너브러더스(Warner Bros)는 오는 8월 20일 극장과 스트리밍 서비스 HBO MAX에 개봉하는 신작 영화 ‘레미니선스(Reminiscence)’의 예고편에 딥페이크 기술을 탑재했다. 딥페이크 기술 스타트업과 손잡고 팬들의 사진을 영화 예고편에 합성시켜 세상에 하나 밖에 없는 ‘개인 예고편’을 만들어주는 것이다.

딥페이크 예고편이 만들어지는 장면

D-ID와 워너미디어가 함께 만든 영화 웹사이트(https://www.bannisterandassociates.com/)에는 누구나 자신의 사진을 올릴 수 있다. 사진을 게재한 뒤 이름과 몇몇 질문에 답하면 ‘일반인이 주인공이 된 새로운 영화 예고편’이 만들어진다. 이 웹사이트에는 누구나 사진을 올리고 움직이는 딥페이크 홍보 영상을 만들 수 있다. 사진 한잔 만으로 이 영화의 주인공인 휴 잭맨(Hugh Jackman)의 기억 속에 들어갈 수 있다.

[한 장의 사진으로 만드는 긍정의 ‘딥페이크’]

D-ID는 얼굴 인식으로부터 소비자들을 보호하는 프라이버시 기술 스타트업이다. AI를 통한얼굴인식 기술을 이용하지만, 조작이 아닌 검증을 목적으로 기술을 개발하는 셈이다.

그러나 D-ID 설립자 길 페리(Gil Perry)는 이 기술이 딥페이크(Deepfake)를 긍정적인 영역에 적용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페리는 기술 미디어 프로토콜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매우 강력한 페이스 인식 엔진(Face Engine)’을 만들었다”며 “특히, D-ID의 기술은 AI 학습 데이터 양을 줄이면서 새로운 영상을 만들어낸다”고 전했다.

실제, D-ID 기술의 최대 장점은 소스 사용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예를 들어 많은 다른 솔루션들이 딥페이크 가짜 동영상을 제작하는 인공지능(AI)을 위해 여러 개 비디오 클립이나 많은 양의 사진을 필요로 한다. 피사체의 다양한 모습을 담은 영상 솔루션이 있어야 원본을 모사한 가짜 영상을 만들어낼 수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D-ID는 많은 영상을 사용하는 대신에 한 장에 사진으로 딥페이크(Deepfake)를 구현한다. 워너브러더스의 딥페이크 예고편도 이런 기술 덕에 가능했다.

D-ID사이트

같은 기술을 이용하면 죽은 사람들도 사진을 이용해 생전 모습을 재현할 수도 있다. 과거 기억을 되살리는 영화 ‘레미니선스’의 컨셉과도 비슷하다. 워너미디어와의 이번 캠페인 전 D-ID는 족보사이트(MyHeritage)와 함께 죽은 가족들의 사진으로 동영상을 만드는 협업을 진행해 화제를 모았다. 죽은 사람들의 이미지를 왜곡할 수 있다는 개념에 부정적인 시선도 있었지만 대부분이 결과에 크게 만족했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특히, 언론사들의 관심이 집중돼 현재까지 600여 곳과 협력관계를 맺었다고 D-ID는 밝혔다.

[박물관 등 다양한 곳에 접목되는 기술]

D-I의 AI 딥페이크 재생 기술은 다양한 미술관과 박물관에도 적용될 수 있다. D-ID는 현재 여러 곳과 협의 중이다. 예를 들어 박물관 관람객들이 예술 작품 앞에 있는 바코드를 스캔하면 딥페이크로 재현된 창작자가 직접 나와 자신의 작품을 설명하는 기술도 구현될 수 있다.

물론 아직 AI의 딥페이크의 수준은 배우를 대체할 정도는 아니다. 전문가들은 이정도의 자연스런 영상이 구현되기 위해선 몇 년 정도가 더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러나 D-ID는 영화 제작의 전과정을 AI가 책임질 수 있도록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

딥페이크 AI기술은 크리에이터 경제에도 활용될 수 있다. 페리 CEO는 기술 미디어 프로토콜(Protocol)과의 인터뷰에서 “D-ID는 얼굴 애니메이션에서 몸 전체 애니메이션으로 확장하려고 있다.”며 “이를 경우 팈톡이나 인스타그램 크리에이터들은 비디오 제작을 보다 편하게 할 수도 있다”고 언급했다. 자신들의 특징을 구현한 캐릭터들을 보다 손쉽게 만들 수 있다는 이야기다.

[크리에이터 경제와 만나는 합성 미디어]

D-ID처럼 AI기술을 이용한 이른바 합성 미디어(synthetic media) 스타트업은 할리우드와 만나 다양한 콘텐츠를 만들어내고 있다. 인공지능(AI)기술로 팬데믹 기간 자동으로 영화에 자막을 입힐 수도 있다.

또 일부에선 광고를 비대면으로 만들어낸 것으로 전해진다. AI로 죽은 배우나 작가의 음성을 살려내 다큐멘터리를 제작할 수도 있다.  그러나 우려도 있다. 바로 안전 등 개인 정보 보호는 논란이 될 수도 있다. 딥페이크 기술이 조작과 괴롭힘에 사용되지 않아야 한다. 페리 CEO는 “가장 중요한 것은 해를 끼지면 안된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D-ID가 살려낸 링컨 대통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