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소셜&정책

미디어 플랫폼과 소셜, 미디어 정책에 대해 정리합니다.

플랫폼&소셜&정책스트리밍&콘텐츠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할리우드와 AI, 그리고 클라우드...구글의 뜨거운 관심

구글, 텍스트 비디오 전환 AI스타트업 런웨이(Runway) 1억 달러 투자. 구글, AWS 등은 AI스타트업 집중 투자. 미래 최대 고객이자, 기업 가치 상승도 기대. 특히, 할리우드와 AI 결합에 관심

플랫폼&소셜&정책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1등부터 꼴등까지 모두 AI...AI 붐, 2022년 69조 투자

1등부터 꼴등까지 모두 AI. 2022년 AI에 투자된 금액만 70조원. 2023년 상위 10건 중 4건은 오픈AI와 앤스로픽 등 AI 개척 스타트업에 집중..AI는 과거와 다르다. 2026년 130조 시장 예상

플랫폼&소셜&정책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뉴욕타임스 오디오앱...배경엔 '뉴스 팟캐스트'의 가능성

뉴욕타임스의 오디오앱 단독 출시의 배경엔 구독자와 시장...팟캐스트 오디오 뉴스의 가능성. 젊은 세대를 오디오 팟캐스트 뉴스에 찾아오게 만드는 전략은 '숏 폼 팟캐스트'

플랫폼&소셜&정책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AI와 비디오 제작...AI는 언제 '오스카 영화를 만들 수 있을까'

생성AI는 우리 제작 환경도 변화시켜. 텍스트를 비디오로 만들어는 '텍스트 비디오' AI변환 솔루션 개발 활발. 현재 단편 실험 작품들은 제작. 언제 장편영화를 AI로 만들 수 있을까.?

플랫폼&소셜&정책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머독을 넘어선 머스크… "우파 미디어의 제왕"이 바뀐다

일론 머스크, 트위터 인수 이후 우파 진영 내 영향력 커져. 폭스 1위 앵커 트위터에서 다음 방송 시작. 유력 대선 주자, 드산티스 플로리다 주지사 머스크와 함께 2024년 대선 출정식..머독을 넘어선 머스크

플랫폼&소셜&정책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AI TV광고를 지배한 유튜브 "사람들은 어떤 콘텐츠인지는 관심 없다" 다만 재미를 찾을 뿐

TV를 향해 가는 유튜브. TV광고주 설명회 업프런트에서도 유튜브가 최대 화제. 30초 중단 없는 광고 도입, AI 광고, 정지 광고 등 광고의 혁신 모두 보여준 유튜브.

플랫폼&소셜&정책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EV가 라디오 스타를 죽이다(EV killed The Radio Star)’

한 시대를 풍미했던 미국 AM라디오의 퇴조. 전기자 전파 간섭을 일으킨다는 이유로 포드 등 자동차 메이커들이 차량에 AM라디오 삭제..그러나 재난 방송 등의 이유로 정부는 반대 법안 발의

플랫폼&소셜&정책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자신을 규제해야 한다는 기업"..“AI위협이 현실 되기 전 나서야 한다"는 의회

AI 급격한 확산 속, 규제를 바라는 기업의 진짜 속내는? 챗GPT개발사 오픈AI 샘 알트먼 미 의회 첫 출석. 의원들은 '소셜 미디어 시대를 반면교사 삼아야"

플랫폼&소셜&정책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그냥 보는 TV'의 변화. 2023년 1분기 코드 커팅 450만 명

미국 케이블TV를 떠나 스트리밍으로 옮기는 인구 계속 늘어나. 2023년 1분기도 450만 명이 스트리밍으로 전환. 케이블의 장점은 그냥 보는 TV도 FAST로 옮겨가

플랫폼&소셜&정책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트위터, ‘디지털 스트리밍 광고’ 최고 전문가를 CEO로 낙점

트위터 일론 머스크 새ceo에 디지털 광고 최고 정문가 린다 아카리노 NBC유니버설 글로벌 광고 책임자 영입. 아카리노 트위터의 떨어진 신뢰와 신규 광고 상품 개발이 주된 임무. "디지털 전문가의 트위터 살리기가 시작됐다"

플랫폼&소셜&정책스트리밍&콘텐츠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디즈니의 다이어트는 '무죄'. 훌루와 디즈니+의 만남에 긴장해야 하는 이유 '높은 수요'

지속 가능한 디즈니의 다이어트. 디즈니와 훌루의 통합을 유심봐야하는 이유 '그들의 수요는 높다'

플랫폼&소셜&정책
무료 회원 공개 전체공개

샘 알트만 오픈 AI CEO, 미 의회에서 첫 증언

세상을 AI로 만든 오픈AI의 샘 알트먼, 오는 5월 16일 미국 의회 청문회에 첫 등장. 법사위에서 AI에 대한 위험성과 리스크 감소 노력 등을 질문 받을 예정. 미국 의회와 규제 기관들의 AI를 향한 칼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