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널리즘]“오디언스는 기다리지 않는다. TV뉴스는 항상 온라인이다. (My audience won’t put up with that. TV news is always on)”

[저널리즘]“오디언스는 기다리지 않는다. TV뉴스는 항상 온라인이다. (My audience won’t put up with that. TV news is always on)”

디스커버리 인수 이후 변화 겪는 CNN, 30년을 이어온 미디어&정치 비평 프로그램 '릴라이어블 소스(Reliable Source)' 폐지. 대학때 뉴스 비평 사이트 만들어 NYT에 스카웃되면 일약 스타가 된 진행자 브라이언 스텔터도 사임. 2013년부터 이 프로그램 진행해온 스탈터는 CNN의 '의견 뉴스' 시대의 상징과 같은 인물. CNN의 변화하는 현재를 보여주는 대표 사례.

한정훈
한정훈



2022년 4월 세계 1위 뉴스 채널 CNN의 주인이 AT&T에서 디스커버리(Discovery, Warner Media Discovery)로 바뀐 이후 많은 질서가 변하고 있다. 새로 부임한 CNN CEO 크리스 리히트(Chris Licht)는 CNN을 바꾸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 시절, 의견 뉴스로 전환했던 CNN은 스트레이트(Straight)와 팩트(Fact)를 내세우는 ‘초심 뉴스’로 다시 돌아가고 있다. 강한 정치적인 색채를 가졌던 뉴스 와이드 프로그램들은 정리되고 기자들은 이제 데스크에서 분쟁 현장으로 뛰어가고 있다.

CNN이 2022년 8월 18일(미국 시간) 지난 1993년부터 이어오던  미디어 저널리즘&비즈니스 비평 프로그램 ‘릴라이어블 소스(Reliable Source)’ 제작을 중단시켰다. 2013년부터 이 프로그램을 진행했던 브라이언 스탈터(Brian Stelter) CNN 미디어 전문 기자(The top media reporter)도 CNN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CNN대변인은 “매주 일요일 아침 방송되던 ‘릴라이어블 소스’가 8월 21일을 마지막으로 문을 닫는다”고 밝혔다. 이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 폐지 소식은 미국 공영 라디오 NPR의 첫 보도로 알려졌다.

CNN ‘릴라이어블 소스(Reliable Source)를 진행하는 브라이언 스텔터


[30년 전통 미디어 분석&비평 프로그램의 중단 여파]

이 프로그램의 제목은 한국말로 ‘신뢰할만한 소스’라는 뜻이다. 1992년 시작돼 CNN에서 가장 오래된 프로그램인 ‘릴라이어블 소스’는 그 주의 뉴스 보도와 뉴스 미디어, 그리고 그 뒤에 숨어 있는 이면을 설명하는데 집중한다. 특히, 해당 뉴스의 주인공, 즉 뉴스 메이커들을 직접 출연시키거나 정치 사회적으로 팽팽한 입장이 대립되는 뉴스의 경우 양측의 주장을 모두 담는 노력으로 인기를 끌어왔다. 또 뉴스가 사회에 어떤 영향을 미칠 지에 대해서도 집중적으로 보도해왔다.

이 프로그램의 또 다른 장점은 ‘저널리즘’에만 머무르지 않는다는 것이다. 뉴스 프로그램을 만드는 뉴스 비즈니스와 소셜 미디어 서비스, 폭스 뉴스 등 기성 미디어들의 최근 동향도 한 시간 프로그램에 담았다. 트럼프 전 대통령 시절, 폭스 뉴스에 대한 지나친 비판으로 우파들의 공격(폭스 포함)들을 받았다.

그러나 최근 몇 년 간 ‘릴라이어블 소스’는 ‘라이벌 채널 폭스 뉴스(FOX NEWS)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의 동조자들이 퍼트리는 우파 가짜 정보를 집중 분석하며’ 정치적인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스텔터가 폭스 뉴스에 대한 비판 수위를 높임에 따라 폭스 뉴스도 터커 카슨(Tucker Carlson)과 숀 해니티(Sean Hannity) 등을 통해 스텔터를 비난해왔다.

‘미디어버즈’ 폭스 뉴스


‘릴라이어블 소스’는 현재 미국 미디어 산업을 분석하고 보도하는 2개 프로그램 중 하나다. 또 다른 하나는 폭스 뉴스(Fox News)의 ‘미디어버즈(MediaBuzz)’다. 이 프로그램은 브라이언 스텔터의 전임 진행자인 하워드 쿠르츠(Howard Kurtz)가 맡고 있다.

2021년 8월부터 2022년 7월까지 ‘릴라이어블 소스’는 평균 74만 8,000명의 총 시청자(Total Viewers)을 기록했다. 사실 미국 일요일 프로그램에선 최고 시청률이며 MSNBC(11시)의 같은 시간 시청률보다도 앞서있다. 그러나 쿠르츠의 프로그램에는 뒤져있다.

정치적으로 다소 치우쳤지만 ‘릴라어블 소스’는  ‘미디어 비평의 역할’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았다는 평가다. 아울러 스트리밍 비즈니스, 할리우드 콘텐츠 시장 등도 뉴스 소재로 등장시켜 많은 화제의 중심에 섰다. 간단히 말하면 뉴욕과 할리우드 미디어 산업을 모두 조망하는 몇 안되는 프로그램 중 하나였다.

이런 의미를 가진 프로그램인 만큼 ‘릴라이어블의 중단’은 CNN 내외부에서 큰 충격으로 다가왔다.진행자 브라이언 스텔터도 8월 17일(현지 시간)에야 프로그램 폐지 소식을 들었을 정도로 전격적이었다. CNN은 ‘릴라이어블 소스’ 폐지에 이유에 대해 명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하지만, 디스커버리가 워너미디어와의 합병 이후 상당한 부채에 시달리고 있는 점을 감안하면 ‘비용 절감’도 큰 이슈인 것으로 보인다.

CNN과 HBO(MAX) 모회사 워너브러더스(Warner Bros Discovery, WBD)는 30억 달러의 경비를 줄이겠다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 WBD는 HBO MAX 오리지널 영화 ‘배트걸(Batgirl)’, 사만다 비( Samantha Bee)’의 ‘풀 프론탈(Full Frontal)’ 등 유명 프로그램도 제작을 중단했다. 지난 2022년 8월 15일(미국 시간) HBO와 HBO MAX는 전체 직원의 14%(70명)에 달하는 인원을 정리해고 한다고 밝혔다.

CNN의 오리지널 콘텐츠

[리히트 “CNN 더 많은 변화 예상]

충격적인 소식 이후 미디어업계 시선은 이를 결정한 신임 CNN의 CEO 크리스 리히트가 만들어낼 글로벌 1위 뉴스 채널의 미래에 집중됐다.

리히트는 CNN을 9년 동안 이끌었던 제프 저커(Zeff Zucker)의 갑작스런 사임 이후 취임한 CEO다. 제프 저커는 강력한 카리스마로 지금의 CNN앵커 시스템(색깔있는 앵커들이 자신들의 목소리와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을 만들어낸 장본인이지만 ‘부하 직원과의 교제’를 회사에 먼저 알리지 않아 결국 2022년 2월 사임했다.

제프 저커와 크리스 리히트는 뉴스를 보는 시각이 완전히 달랐다.  리히트 CNN CEO의 리더십에서 CNN은 ‘브레이킹 뉴스(breaking news)’ 배너를 축소했다. 한 때는 거의 모든 CNN 뉴스에 ‘속보’라는 자막이 붙어 있었다. 브레이킹 뉴스 배너는 주로 의견 뉴스에도 많이 붙어 사실상 ‘집중 분석 뉴스’를 예고하는 배너로 사용됐다. 또 일부 정치 뉴스는 보수적인 보다 색채를 강화했다. 기존 CNN뉴스가 진보 진영 목소리를 더 많이 반영해왔다는 지적 때문이다.

자슬라브  CEO는 CNN이 민주와 공화당 모두가 원하는 방송사가 되길 원하고 있다. 일부 주주들도 자슬라브에 동조해 CNN의 정상화를 바라고 있다. WBD의 주요 주주며 미디어 업계에 상당한 영향을 가지고 있는 존 말론(John Malone)도 2021년 11월 CNBC와의 인터뷰에서 “CNN을 그들이 시작했던 최초의 저널리즘으로 돌리길 원한다”고 말한 바 있다. 현장과 팩트, 스트레이트 뉴스 중심의 뉴스 채널로 돌아가라는 이야기다.

인터뷰할 당시 디스커버리와 워너미디어는 미 법무부(The Justice Department)의 합병 심사를 받고 있었다. 물론 존 말론은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프로그램의 중단은 자신과 관계 없다고 강조했지만 의심하는 눈초리도 많다.

2월 제프 저커 전 CNN CEO 사임 당시, 브라이언 스텔터는 자신의 뉴스레터에서 ‘존 말론의 영향’을 언급하고 자신의 프로그램에서도 관련 가능성을 지적했다. 그는 “조 말론의 언급(CNN은 초심으로 돌아가야 한다)은 디스커버리가 CNN기자들을 위축시키고 보도의 공정성과독립성을 훼손시킬 수 있다는  두려움을 불러일으켰다"고 서술했다.

크리스 리히트(Chris Licht) CEO


CNN 내부 직원들도 ‘존 말론이 직접 언급을 하지 않았어도 그의 생각이 회사 임원들의 이번 결정에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분위기다. 특히, 브라이언 스텔터에 대한 조 말론의 부정 인식은 리히트 CEO가  CNN에서 가장 오래된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을 폐지하는데도 영향을 줬을 것이라는 판단이 많다.  억만 장자 메이븐 존 말론(Billionaire Media Maven John Malone)은 디스커버리-워너미디어 합병이  ‘큰 시너지를 만들어 내는 합병’이며 부채를 크게 줄일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대주주가 디스커버리로 바뀐 것도 CNN 보도 방향 변화에 영향을 줬다. 워너미디어와 디스커버리가 합병돼 탄생한 WBD(워너브러더스디스커버리) CEO인 데이비드 자슬라브(David Zaslav) 역시, CNN이 좌파 뉴스가 아닌 ‘뉴스채널 본연의 스트레이트 뉴스를 커버하는 곳’으로 남아있길 원했다. 이에 의견을 담은 뉴스 오피니언 프로그램을 정리해왔다.

그동안 브라이언 스탈러의 ‘릴라이어블 소스’는 도널드 트럼프와 그의 언론 대응방식에 대해 지속으로 비판해왔다. 그러나 시청률은 일요일 오전 같은 시간 대에 방송되는 폭스 뉴스(FOX NEWS)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말론은 뉴욕타임스와 이메일 인터뷰에서 “자신은 브라이언 스텔터의 프로그램 중단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며 “CNN뉴스가 보다 중립적이길 바라지만, 나는 회사에 직접 관여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CNN 대변인은 언론 공식답변을 통해 “일요일 프로그램 라인업을 개편하는 과정”이라며 “ 크리스 월래스의 인터뷰 프로그램 ‘Who’s Talking to Chris Wallace’ 등 몇 개의 신규 콘텐츠도 런칭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2021년 크리스 월래스는 폭스 뉴스에서 당시 CNN이 준비하던 유료 뉴스 스트리밍 서비스 CNN+에서 신규 프로그램을 진행하기위해 영입됐다.

리히트는 CNN의 주말 뉴스 프로그램 라인업을 손보고 있다. 일요일 저녁 7시 뉴스에 전직 폭스 뉴스 앵커 크리스 월래스(Chris Wallace)를 배치했다. 당초 월래스는 CNN+의 오리지널 인터뷰 프로그램을 위해 영입된 앵커다.

향후 더 많은 변화가 예상된다.  먼저 아침 뉴스 ‘뉴 데이(New Day)’를 전체 개편한다. MSNBC의 유명 아침뉴스 ‘모닝 조(Morning Joe)를 만든 리히트 CEO는 취임 때 가진 직원과의 타운홀 미팅에서 “CNN 아침뉴스를 개편할 생각이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가장 경쟁이 치열한 시간 대인 저녁 9시 프로그램도 다시 손보고 있다. 당초 유명 진행자 크리스 쿠오모(Chris Cuomo)가 진행했었지만 형 전 뉴욕주지사 앤드류 쿠오모의 성관련 비위를 공모했다는 혐의로  앵커에서 경질된 후 여러 명의 진행자가 맡아 돌아가며 진행하고 있다.

리히트 CEO는 최근 라이언 카드(Ryan Kadro) 전 CBS 모닝 뉴스(CBS This Morning) 프로듀서를 영업해 새로운 뉴스 프로그램 기획을 맡겼다. 리히트와 밑에서 근무했던 라이언은 MSNBC의 ‘Morning Joe’와 ‘CBS This Morning’을 함께 만들었다. 그는 CNN에서 뉴스 9시 프로그램 개편을 맡을 것으로 보인다.

리히트 CEO는 ‘릴라이어블 소스’ 폐지와 관련, 편집 담당 직원들에게 “이번 변화에 동의하지 않거나 만족하지 않는 사람이 있을 수 있다”며 “나는 지금은 변화의 시간이고 불안하다는 것을 모두 다 알았으면 좋겠다. ”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CNN 조직 축소 등) 일부 언론의 보도에 대해 그는 다소 짜증을 내며 ‘정확한 경영 계획은 내부 경영진 일부만 아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디스커버리 인수 이후 회사 경영 방침에 반발하는 CNN의 유명 앵커, 기자들이 잇달아 회사를 떠나고 있다. 2022년 8월 12일 오랜 기간 CNN에서 20년 간 활동했던  제프리 투빈(Jeffrey Toobin) 법조 전문 코멘테이터(legal affairs commentator)도 출연을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또 ‘릴라이어블 소스’의 중단은 직원들의 불안감을 가중시키고 있다고 데드라인(Deadline)이 보도했다.

타운홀 미팅에서 리히트는 직원들에게 “회사가 강제로 직원을 정리해고하지 않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그는 “이 변화는 전체 조직이 변하는 과정이며 어떤 방향이 정상적인지 체크하고 있다. 이 프로세스는 변화를 이끌 것”이라고 강조했다.

[CNN을 떠나는 진짜 미디어 전문 기자]

전 CNN CEO 제프 저커는 2013년 하워드 쿠르츠(Howard Kurtz)를 대신할 미디어 비평 프로그램 진행자로   브라이언 스텔터를 영입했다. 그러나 9년이 지난 지금 이제 CNN을 떠날 준비를 하고 있다.

에이미 엔텔리스(Amy Entelis) CNN 인재&콘텐츠 개발 담당 부사장(executive vice president for talent and content development)는 공식 보도자료에서 “브라이언 스텔터는 CNN을 떠날 것이다. 그는 흠 잡을 때 없는 완벽한 방송인”이라며 “우리는 브라이언과 그의 팀과 함께 일한 날이 너무 자랑스럽다. 그의 영향력이 오래 동안 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스텔터 역시, 성명을 내고 “CNN에서 일한 9년 동안의 시간이 매우 영광스러웠고 자신의 프로그램에 관심을 가져준 시청차들에게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리히트 CEO는 ‘릴라이어블 소스’에 근무하던 제작진들은 본인이 원하는 팀에 지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또 “나는 브라이언이 대학생 시절, 뉴스 분석 사이트(TVNewer)를 운영할 때부터 그를 알고 있었다”며 “그의 새로운 시작을 응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릴라이어블 소스’ 프로그램은 끝나지만, CNN은 이 웹사이트는 유지해 미디어 분야 취재를 커버할 계획이다. 브라이언 스텔터가 운영했던 CNN 미디어&정치 분야 뉴스레터(Reliable Sources newsletter)는 올리버 달시(Oliver Darcy) 선임 미디어 리포터가 맡는다.

브라이언 스텔터는 미국 미디어 비즈니스에서 독특한 이력의 소유자다. 올해(2022년) 36살이 된 스텔터 기자는 뉴욕타임스에서 6년을 근무한 뒤 CNN으로 이직했다. 예일이나 하버드 대학을 졸업하고 지역 매체에서 중앙으로 진출하는 보통의 다른 뉴욕타임스 기자들과는 달리, 브라이언은 자신의 시각을 담은 TV뉴스 산업에 대한 블로그(TVNewser)로 지금의 자리에 올랐다.

지금으로부터 11년 전 방송된 다큐멘터리 ‘1면(Page One)’에서  브라이언 스텔터는 당시 뉴욕타임스의 미디어부 에디터였던 데이비드 카(David Carr)의 조수 기자로 화면에 등장했다. ‘페이지 원’은 금융 위기 당시 신문 산업의 위기와 뉴욕타임스의 생존 노력을 분석한 다큐멘터리다.

브라이언 스텔터는 뉴욕타임스가 뉴미디어의 등장 이후 변화에 어려움을 겪었던 뉴욕타임스가 자신들의 산업과 그리고 자기 회사의 미래 분석을 맡기기 위해 채용된 미디어 전문 기자였다. 영화에서 스텔터는 그가 왜 미디어 전문 기자로 불릴 수 있는 지 확인시켜 줬다. 전문 지식을 통해 많은 매력을 발산했고 뉴욕타임스가 위기에서 어떤 선택을 해야 하는지 설명했다. 현재도 그는 미디어 산업 분석에 빠져있고 그의 생각을 트위터 등을 통해 공개하는 것을 좋아한다.

특히, 그는 이런 뉴미디어에 대한 전문 지식에도 불구하고 올드 미디어의 명품 저널리스트들을 존경했다. 방송에서 데이비드 카나 ‘더 레이트 쉬프트(The Late Shift, the classic tale of the Leno–Letterman imbroglio)’의 저자 빌 카터(Bill Carter)에 대한 존중을 여러 번 표시했다. 브라이언 스텔터의 명성은 NBC의 방해에도 불구하고 당시 NBC 앵커였던 앤 커리(Ann Curry)에 대한 탐사 보도를 통해 더 높아졌다.

CNN에서 그의 미디어와 정치, 테크놀로지, 뉴스, 스트리밍 서비스 분야의 굴직굴직한 소식을 다루며 보도해왔다. 스텔터는 뉴욕타임스에 합류하기 전 그의 기숙사(Towson University)에서 뉴스 비즈니스 및 비평 블로그 TVNewer를 만들었다.

블로그에서 출발한 이 사이트는 주 7일 뉴스 프로그램 관련 소소한 소식에서 새로운 뉴스 포맷, 뉴스 프로그램 시청률, 기자, 뉴스 진행자들의 이동 소식 등을 다뤘다. 이후 이 사이트는 업계 소식 매체로 성장했다. 빠른 뉴스와 다른 사이트에서 전하지 않는 뉴스, 독특한 시각 등으로 스텔터는 대학 때부터 유명인사였다. 블로그 시작 당시 21살이었던 스텔터는 업계 전문가들에게도 큰 주목을 받았다. 향후 이 사이트는 애드위크(Adweek)에 매각됐다.

제프리 W. 슈나이더(Jeffrey W. Schneider) 전 ABC뉴스 선임 뉴스 부대표(senior vice president)는 2006년 NYT와의 인터뷰에서 “모든 업계가 그의 블로그를 주목한다”며 “나루에 그의 사이트를 20~30번 확인한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스텔터는 CNN에 근무하면서  미디어 분야 다양한 기사를 썼다. 2021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과 폭스뉴스의 가짜 뉴스를 다룬 ‘Hoax’를 출간했다. 또 그의 뉴스 분야 지식은 많은 콘텐츠에 영향을 줬다. 이에 앞서 2013년에는 미국 방송사들의 아침 뉴스 전쟁을 다룬 ‘Top of Morning’을 출간했다. 이 책은 애플 TV+ 오리지널 콘텐츠 ‘모닝쇼( The Morning Show)’에 모티프를 주기도 했다. 스텔터 역시, ‘모닝쇼’의 고문 프로듀서(Consulting producer)’로 활동했다.

뉴욕타임스에서 일할 당시, 스텔터는 당시 신임 CNN사장이었던 제프 저커에 대한 분석 기사를 자주 게재했다. 결국 저커는 CNN의 미디어 분석 프로그램 ‘릴라이어블 소스’를 스텔터에게 맡기기로 했다. 이때 ‘릴라이어블 소스’는 시청률이 형편 없었고 때로는 너무 어렵다는 평가도 받았다. 그때 저커는 “그는 디지털 공간에서 성장했고 전체 경력을 미디어 산업을 분석해 쏟아 부었다.”며 “브라이언은 기자와 혁신가로서 이 분야를 깊게 이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브라이언을 혁신가(innovator)라고 지칭한 이유는 자신만의 블로그를 운영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저커는 “브라이언은 자신의 디지털 플랫폼을 구축했고 자신의 스토리텔링을 확산시키기 위해 정보가 전파되는 수많은 방법을 활용했다. 그가 CNN에 새롭게 확장된 역할에 합류해 기쁘다”고 덧붙였다.

CNN에서 브라이언 스텔터는 미디어 기자인 동시에 저프 저커 CEO의 내부 ‘미디어 비즈니스 운영자(in-house media operative)”였다. 그 스스로가 다양한 디지털 포맷을 이용해 스토리텔링을 진행했다.

릴라이어블 소스(Reliable Sources)’는 여전히 TV에서 방송됐지만 스텔터는 다양한 CNN 디지털 기사를 만들고 뉴스레터에도 발을 담궜다. 스텔터의 미디어 뉴스레터는 나오마자 업계 중심에 섰다.

최근 몇 년 간 특히, 트럼프 대통령 시절, 스텔터는 프로그램 주제를 단순 미디어를 넘어 정치 미디어(Political Media)로 전환시켰다. 사실 일부 에피소드는 정치이슈만을 다루기도 했다. 그러나 가끔 자신의 플랫폼에서 프로그램과 CNN 콘텐츠를 옹호하는 내용을 진행해 비난 받기도 했다. 일부는 프로그램의 순수한 의지를 의심했다. 특히, ‘릴라이어블 소스’는 폭스 뉴스의 터커 카슨이 CNN의 중립성을 공격할 때 주요 먹잇감이 됐다.

브라이언은 전임 CEO 저커가 가장 좋아했던 CNN최고 스타였다. 그래서 제프 저커가 물러났을 때 ‘릴라어블 소스’에서 저커의 입장을 강력해 대변했다. 이에 대해 퍽뉴스는 “브라이언 스텔터는 마치 가족을 잃은 것처럼 (오너에 대해) 직격탄을 날렸다”고 분석하기도 했다. 리히트 CEO가 부임한 이후, 브라이언 스텔터를 걱정하는 이들도 많았다. 리히트와 스텔터가 잘 맞지 않을 스타일이라고 생각됐기 때문이다. 실제 이 둘은 리히터가 CNN에 온지 3개월이 넘었지만 거의 만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이언 스텔테의 대학시절 모습(NYT)

지난 2021년 스텔터는 CNN과 연간 100만 달러에 4년 계약을 했다. 뉴스 출연, ‘릴라이어블 소스, 팟캐스트, 뉴스레터 등을 운영하는 조건이다. 뉴스 스트리밍 서비스 CNN+런칭 당시 ‘릴라이어블 소스’는 일일 프로그램으로 운영되기도 했다.

스텔터 외 돈 레몬(Don Lemon), 제이크 태퍼(Jake Tapper) 등 현재 CNN의 인기 앵커 대부분도 2년~4년 정도의 계약 기간을 보유하고 있다. ‘유명 앵커 중심’의 뉴스를 운영했던 전임 CEO 제프 저커의 영향 탓이다. 그러나 리히트 CNN CEO가 어떻게 운영하느냐에 따라 이들의 운명도 결정된다.

제르미 리타우(Jeremy Littau) 미국 펜실베이니아 리하이 대학교(Lehigh University) 교수는 워싱턴포스트와의 인터뷰에서 “릴라이어블 소스와 스텔터의 작업은 미디어 성찰을 위한 희귀한 방송 플랫폼(rare broadcast platform for media introspection)”이라며 “그는 신문 옴부즈맨 프로그램의 침체 속에서 그는 CNN과 자기 프로그램을 비판하는 것도 두려워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미디어의 경우라도 자기 산업과 회사를 비판하는 것은 매우 긴장되는 일이다.

브라이언 스텔터의 사직은 제프 저커 시대가 끝났음(The true end of the Zucker era)을 의미한다. 동시에 투자 대비 효과를 강조(do-more-with-less)하는 데이비드 자슬라브(David Zaslav) 시대가 열렸음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흔들리는 케이블, 흔들리는 CNN]

뉴욕타임스는 리히트 CEO가 직원 미팅에서 전통적인 TV시청률에 크게 신경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CNN의 실시간 TV 시청률은 계속 떨어지고 있다. NYT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 시절 최고를 자랑하는 미국 케이블TV뉴스 채널 시청률은 그의 퇴임 이후 크게 떨어졌고 CNN은 더 심각하다.  닐슨에 따르면 2022년 3분기 CNN 프라임타임(저녁 7시~11시) 시청자수는 평균 63만 9,000명으로 1년 전 같은 기간에 비해 27%나 떨어졌다. 같은 기간 MSNBC는 23%, 폭스 뉴스(FOX News)는 오히려 1% 높아졌다.

게다가 CNN 스트리밍, 소셜 미디어 등에서 의미 있는 시도나 성과를 내지 못하면서 이른바 ‘비즈니스 확장’에 고전을 면치 못하고 있다.

5월 리히트가 CNN에 첫 부임한 후 한, 첫 번째 일은 유료 뉴스 스트리밍 서비스 CNN+를 폐쇄한 것이다. 투자 대비 효율에 대한 부담 때문인데 ‘뉴미디어 시대, 회사의 미래’로도 인식됐던 사업을 중단한 것에 대한 비판도 많다S&P 글로벌 마켓 인텔리전스(S&P Global Market Intelligence)은 2022년 CNN의 연간 이익이 9억 5,680만 달러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만약 CNN의 연간 이익이 10억 달러(1조 3,000억 원) 밑으로 떨어진다면 2016년 이후 처음있는 일이다.  뉴욕타임스는 “당초 CNN이 예상한 2022년 수익은 11억 달러였다”고 밝혔다. CNN의 주된 수입은 실시간 TV광고와 플랫폼으로부터 받는 프로그램 사용료다.

CNN은 새로운 수익원을 찾아 나서고 있다. 리히트 CEO는 신규 사업 발굴을 위해 오랜 친구인 크리스 마르틴(Chris Marlin)을 영입했다. 그러나 CNN 직원들은 마르틴을 불신하고 있다. 로펌 등에 근무했던 그가 케이블TV뉴스 채널 운영 경험이 전혀 없기 때문이다. 심지어 일부 직원들은 그를  그의 성을 따라 ‘어부(Fish Man)’이라고 부른다. 마르틴은 광고 판매 확대를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와 계약했다. 또 소비자 대상 쇼핑 사이트 및 제품 비교 CNN 언더스코어드(CNN Underscored)를 확대하고 CNN브랜드를 중국 등으로 확장하는 데도 관심을 가지고 있다.

비용 절감도 추진 CNN

CNN의 모회사 WBD는 비용 절감도 추진하고 있다. 2022년 7월 CNN 직원들은 개정된 여행 및 경비 지출 규정을 받았다. 주 내용은 선임부사장 이하 직원들이 업무 환영 행사( work celebrations)를 할 때 1인당 50달러 미만으로 제한하는 것이었다. 또 리히트 CEO는 최근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2세 취임 70주년에 미국에서 특별 행사 취재팀(U.S.-based special events team)을 파견하지 않은 등 취재비 지출도 보다 경제적으로 줄이는 방법을 찾고 있다.

뉴욕타임스가 입수한 녹취록에 따르면 리히트는 CNN 근무 후 첫주 직원과의 만남에서 광고주들이 단순한 시청자 규모가 아닌 방송사의 브랜드(network’s “pristine brand)에 돈을 쓸 수 있을 게 만들어 수익을 창출할 것 있다고 말했다. 리히트는 “나는 제작진들이 그들이 생각하는 시청률에 따라 결정을 내리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CNN 대변인은 리히트 CEO가 전통적인 CNN채널 시청률( traditional TV viewership) 확대에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제작 프로듀서들에게 자신의 권고는 비즈니스 전략이라기 보다 제작 가이드라인이라고 설명했다.(editorial guidance rather than business strategy) CNN은 “오는 2023년에는 수익이 늘어날 것”이라며 “리히트는 아직 회사 프로그램 개편을 최종 결정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CNN은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취재에 수백만 달러를 집행했다고 알려졌다. 또 여전히 CNN+와 관련한 투자가 계속되고 있다. 특히, 크리스 월래스(Chris Wallace), 오디 코디쉬(Audie Cornish) 등 유료 뉴스 스트리밍 서비스를 위해 영입된 고액 연봉 진행자(기자)들이 문제다. 이에 CNN은 CNN+를 위해 만들었던 오리지널 프로그램을 HBO MAX와 디스커버리+ 등에 판매하면서 비용을 상쇄하려 하고 있다.

또 CNN의 모회사 WBD는 CNN 외 다른 자산인 푸드네트워크(Food Network) 등 터너 케이블 네트워크와 채널(Turner cable networks and channels)도 처리를 고려 중이다. 그러나 아직 CNN+와 관련한 추가 해고는 검토하지 않고 있다.

CNN의 주된 매출인 광고 매출이 점점 줄어들고 있다. 광고주들은 코드 커팅으로 인한 케이블TV이용자 감소와 동시에 CNN의 총 오디언스 규모에 우려를 표시하고 있다. 광고주들은 투자 계획을 내릴 때, 시청자 규모에 가장 신경을 쓴다. CNN 입장에서는 회사를 살릴 시간이 얼마 없다는 이야기다.

CNN을 살릴 저녁 9시 뉴스

미국 케이블TV 뉴스는 저녁 9시가 가장 황금시간대다. 기존 진보 성향 MSNBC의 레이첼 매도우(Rachel Maddow)가 진행하는 프로그램(레이첼 매도우 쇼)이 장악하고 있었지만, 상황이 바뀌었다. 2022년 5월 이후 그녀는 데일리 뉴스 진행(화~금)을 다른 사람에게 맡기고 월요일에만 출연한다. 그녀의 프로그램은 코로나바이러스가 한창인 2020년에도 6,620만 달러의 광고 매출을 올렸다.  레이첼이 떠난 9시 경쟁은 매우 치열하다.  MSNBC는 8월 16일부터 저녁 9시에 앵커 알렉스 와그너(Alex Wagner)를 투입한 프로그램 ‘ 알렉스 와그너 투나잇(Alex Wagner Tonight)’을 시작했다.

2022년 8월 미국 케이블 뉴스 채널들의 시청률은 크게 올랐다.(전년 대비) 하지만 이는 FBI의 트럼프 전 대통령 별장 압수수색 등 특별 이벤트 영향이 가장 컸다.

프라임타임 저녁 9시 뉴스 시청률 비교(2021년 V 2022년)


미국 저녁 9시 뉴스는 여전히 MSNBC가 시청률 1위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자리는 불안하다. MSNBC의 5~7월 3개월 시청자수는 하락률은 두 자리수를 넘었다.  CNN도 많이 하락했지만 지난 5월 -46.3%가 떨어진 MSNBC보다 심하지 않았다. 미국 저녁 9시 뉴스 프로그램 시청률 기준, CNN의 2022년  5월 총 오디언스(Total Audience watching live or same day)는 전년 대비 38.1% 하락했다.

CNN 인기 스타 앵커였던 크리스 쿠오모(Chris Cuomo)가 불미스러운 일로 앵커 자리에서 내려왔기 때문이다. 2021년 12월 크리스 쿠오모는 그의 형인 전 뉴욕주지사 앤드류 쿠오모의 성비위 사건을 비호하다, 경질됐다.

이제 CNN의 고민은 9시 뉴스의 차별화다.  스타 앵커의 시대와 이제 작별해야 한다.

악시오스(AXIOS)는 최근 CNN이 9시 뉴스에 고정 앵커를 투입하지 않고 ‘프로야구 투수 처럼 로테이션 체제’를 유지키로 했다고 보도했다. 이른바 멀티 앵커 시스템(multiple anchors)이다.

CNN은 2022년 가을 새로운 9시 뉴스 프로그램을 런칭하기 전까지 이 시스템을 계속 실험키로 했다. 선임 법률 애널리스트 로라 코테스(Laura Coates), 마이클 스머코니쉬(Michael Smerconish), 브리아나 키라르(Brianna Keilar), 앤더슨 쿠퍼( Anderson Cooper) 등이 9시 프로그램을 맡아 진행하고 있다.

쿠오모가 자리에서 내려온 이후 CNN 시청률은 지속적으로 하락해왔다. 악시오스는 최근 몇 개월 사이 CNN 저녁 9시 시청자수는 평균 70~80만 명으로 2020년의 70% 수준이라고 말했다. 원래 CNN의 9시 프로그램은 앵커와 3~4명의 게스트가 하루 주요 뉴스를 논의하는 ‘와이드 포맷’이었다.

하지만, 리히트 CEO는 CNN 뉴스 포맷을 현재 ‘진보 보수 출연자가 나오는 토론 포맷이 아닌 중립적인 저널리즘, 균형잡힌 토론 등이 논의되는 전통 뉴스 포맷으로 돌리고 싶어 한다.

8시 뉴스 시청률 비교(2022 VS 2021)


현재 미국 뉴스 채널 시청률 1위는 MSNBC나 CNN이 아닌 폭스 뉴스(Fox News)다.

트럼프 전 대통령이 권좌에서 물러난 뒤, MSNBC, CNN 등 진보 진영을 대변했던 뉴스 채널들은 시청률이 급락한 반면, 우파 뉴스 폭스는 여전히 시청률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뉴스맥스(Newsmax)나 OAN과 같은 극우파 뉴스가 폭스뉴스에 도전했지만, 경쟁에서 이기지 못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이 물러난 뒤 폭스 뉴스도 시청률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폭스 뉴스의 9시 뉴스 프로그램 ‘해니티(Hannity)’는 2020년 최고점에 비해선 다소 낮은 성적을 보이고 있다. 9시 뉴스 시장 경쟁이 치열한 탓이다.

미국 케이블TV 뉴스채널들은 올해 하반기 본격적인 시험대에 오르게 된다. 11월 중간 선거와 함께 오는 2024년 대통령 선거를 앞두고 시청자들의 주목도가 높아질 수 있다.

LA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프리미엄 구독자들은 글로벌 미디어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월 1회), 동영상 콘텐츠를 패키지 할인 가격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개별 구독도 가능합니다.

스트리밍 비즈니스, 뉴스 콘텐츠 포맷,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다이렉트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