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즈니가 에픽게임스와 손잡은 진짜 이유는? 알파세대(The True Story Disney Partnered with Epic Games? Gen Alpha)

Disney has announced plans to invest $1.5 billion in Epic Games as part of its final quarterly earnings report for 2023. Disney CEO Bob Iger announced that the company will "build a massive 'Disney Universe' virtualized at Epic Games," This is the largest investment Disney has ever made in a game.

The multi-scale universe Disney is creating is a virtual place for their characters from Marvel, Star Wars, Pixar, and more to play. "The Universe will provide consumers with a world-class gaming experience and multiple opportunities to interact with Fortnite and play, watch, shop, and engage with content, characters, and stories from Disney, Pixar, Marvel, Star Wars, Avatar, and more," said Bob Iger, CEO.

"We've gone into video games in many different directions, and licensing has really been our biggest success," said Iger. "Last year, we signed $9 billion in franchise licenses, including the Spider-Man franchise, which was the most successful video game of all time.

"This is where players, gamers, and fans will be able to create their own stories and experiences, showcase their fandom, and share new content the way they like," he continued.

Iger also spoke to CNBC's Julia Boorstin about connecting the virtual and real worlds: "The deal could include physical merchandise that could be fully interconnected with Fortnite," he said.  The project, which has been years in the making, is powered by Epic Games' Unreal Engine.

In fact, the most important thing about the universe Disney is creating is the people. Specifically, Disney is a 100-year-old company, but some of their characters are aging. Disney needs new characters and drivers to bring in the alpha generation.

That's why Disney is partnering with Epic Games to create a virtual space called Disney Universe to capture the "Gen alpha.


디즈니(Disney)가 2023년 마지막 분기 실적을 발표하면서 에픽게임스에 15억 달러를 투자하겠다는계획을 전격 발표했다. 디즈니 CEO 밥 아이거(Bob Iger)는 “에픽게임스에 대규모 ‘디즈니 유니버스(Disney Universe)’를 가상 공간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디즈니가 게임에 투자한 금액 중 역대 최대다.

디즈니가 만들겠다고 한 규모 유니버스는 마블, 스타워즈, 픽사 등 그들이 가진 캐릭터들이 뛰어놀 가상 공간이다. 밥 아이거 CEO는 “유니버스는 세계적인 수준의 게임 경험과 '포트나이트'와의 상호 작용과  디즈니, 픽사, 마블, '스타워즈', '아바타' 등의 콘텐츠, 캐릭터, 스토리를 플레이하고, 보고, 쇼핑하고,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기회를 소비자에게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거는 “우리는 다양한 방향으로 비디오 게임에 도전해왔고, 실제로 가장 큰 성공을 거둔 것은 라이선스”라며 “작년에 가장 성공적인 비디오 게임이었던 스파이더맨 프랜차이즈를 포함해 90억 달러 규모의 프랜차이즈 라이선스를 체결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 플레이어와 게이머, 팬들은 이 곳에서 자신들의 스토리와 경험을 만들어내고 팬덤을 표시하고 자신들이 좋아하는 방식대로 새로의 콘텐츠를 공유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이거는 CNBC 줄리아 부어스틴(Julia Boorstin)과 인터뷰에서 가상공간과 물리적 공간의 연결도 이야기했다. 그는  “계약에는 포트나이트'와 완전히 상호 연결될 수 있는 실물 상품도 포함될 수 있다"고 말했다.

수년이 걸릴 이 프로젝트는 에픽게임스 언리얼 엔진으로 구동된다. 디즈니의 에픽게임스 투자는 규제 기관의 심사를 거쳐 최종 확정된다. 아이거는 실적 발표에서도 에픽게임스의 투자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알파 세대 위해 에픽과 손잡은 디즈니]

디즈니가 에픽게임스에 투자한 이유는 Z세대나 알파세대에 조금 더 다가가기 위해서 이기도 하다. 현재 디즈니가 보유하고 있는 캐릭터와 스토리들이 노령화됐기 때문이다.

지난 2005년부터 15년 간 디즈니 CEO를 맡았던 밥 아이거는 2022년 다시 복귀했다. 복귀 직후 그는 디즈니 익스피리언선스(Disney experiences) 부문 대표 조쉬 다마리오와 게임 책임자인 션 샵토(Sean Shoptaw)를 만나 게임 사업에 대해 이야기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이거는  "그들이 내게 가장 먼저 보여준 것은 인구통계학적 트렌드였다"고 말했다.

밥 아이거는 일부 세대에서는 게임을 하는 시간이 TV를 보는 시간과 비슷하다고 말했다.  그는 “알파 세대, Z세대 심지어 밀레니얼 세대도 게임을 하는데 많은 시간을 보내고 있다. TV 이용시간과 맞먹는다는 것은 놀랍다”며 “우리는 그곳(게임)으로 가야하며 가능한 한 빨리 매우 설득력 있는 방식으로 그곳에 있어야 한다고 결론지었다”고 말했다.

이에 아이거는 “우리가 에픽게임스와 손을 잡은 것은  비즈니스 관점에서 볼 때 여러 면에서 최고이며, 이미 비디오 게임 형식의 캐릭터와 상호작용하기를 좋아하는 소비자들에게도 분명 좋은 소식"이라고 덧붙였다.

에픽게임스 CEO이자 설립자 팀 스위니(Tim Sweeney)는 성명에서 “디즈니는 '포트나이트'를 통해 그들의 세계와 우리의 세계가 만날 수 있다는 가능성을 믿은 최초의 기업 중 하나였다”며 “이제 우리는 디즈니와 '포트나이트' 커뮤니티를 하나로 모으는 지속적이고 개방적이며 상호 운용 가능한 생태계(persistent, open and interoperable ecosystem)를 구축하기 위해 협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디즈니 익스피리언스 대표는 “두 회사의 협업으로 이야기와 경험을 모아 이전에는 꿈만 꾸었던 방식으로 광범위한 청중에게 제공할 수 있을 것"라고 “에픽게임스는 업계 최고 기술과 개방성을 가지고 있고 이 에코 시스템은 우리 디즈니를 고객들에게 안내하고 소통할 수 있게 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래 가장 많은 세대가 될 알파(Gen Alpha)]

아이거의 언급에서 볼 수 있듯, 디즈니 역시, 젊은 세대 특히, 알파세대(Gen Alpha)와의 소통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디즈니가 알파세대의와 교류를 힘들어하는 이유 중 하나는 알파세대가 과거와는 전혀 다른 사고와 콘텐츠 소비 습관을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디즈니는 미래 주고객이 될 알파세대를 무시할 수 없다. 디즈니뿐만 아니라 모든 미디어 기업들이 알파에 신경쓰고 있다.

알파 세대는 올해(2024) 13세부터 내년(2025년까지) 태어날 어린이들을 포함한다.  21세기에 태어난 첫 세대이기도 하다. 이들은 자신들만의 독특한 방식으로 일을 처리하며 미디어 참여에 대한 선호도도 뚜렸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디어 회사들과 마케팅 담당자들도 알파세대에 더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 미래 소비 주체가 될 세대이기 때문이다.  미국 인구의 15%를 차지하는 4,800만 명 세대로 성장했다. 전문가들은 알파세대는 향후 20억 명 이상으로  커질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2024년 1월 미국 플로리다 마이애미에서 열린 컨퍼런스(Media Insights & Engagement 2024)에는 알파세대의 등장과 이들의 미디어 소비습관에 대한 토론이 진행됐다.

“Rise of Alpha: Generational Insights for Marketers”이라는 제목 연구는 알파세대는 온라인에서 개인 프라이버시를 더 중시하고 미디어 소비에 적극적으로 임하는 등 부모와는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자료는 파라마운트 오디언스 임팩트 & 인텔리전스와 니켈로디언(Paramount Audience Impact & Intelligence and Nickelodeon)이 발표했다.

아이패드 등장과 함께 태어난 알파세대

알파 세대는 ‘아이패드 키즈(iPad kids)’라고도 부른다. 알파 세대의 가장 오래된 멤버들은 태어난 2010년에 아이패드가 등장했기 때문이다. 아이패드의 일반화하는 이들의 콘텐츠 소비 습관을 완전히 바꿨다. PC보다 이동성이 강하고 스마트폰보다 창의적인 업무가 더 쉬운 아이패드는 알파세대들에게는 놀이 디바이스이자 교육과 콘텐츠 시청 기기이기도 하다.

아이패드는 또 알파 세대의 소셜 미디어 이용 트렌드도 바꾸었다. 알파세대들은 숏폼 동영상 플랫폼 틱톡(Tiktok)에 매우 익숙하다. 이전 밀레니얼 세대가 페이스북에 몰입했다면 이들은 틱톡(Tiktok)이다. 틱톡은 친구나 가족 네트워크가 아닌 모든 사람에게 반복적으로 사용자를 노출하는 특징이 있다. 알파세대들은 뉴스도 틱톡으로 본다.

소셜 미디어의 일반화로 알파세대들에게는 버추얼(Virtual)로만 만나는 친구들도 많다. Ypluse가 진행한 설문조사에서 밀레니얼 부모들의 43%가 자신들의 자녀가 가상 공간에서 가상 플레이 데이트를 하거나 친구들과 어울린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개인 정보에 민감한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

알파 세대는 아날로그를 경험해 본 적이 없다. 완전한 디지털 네이티브 세대다. 테크놀로지에 대한 이들의 접근법은 이전 세대와는 다르다. 알파세대는 평균적으로 9세에 첫 스마트폰을 구입한다. 이전  Z세대는 12세에 처음으로 자신들의 스마트폰을 갖는다.

디지털에 익숙하지만, 민감하기도 하다. 온라인 프라이버시(preference for privacy online)에 대한 민감도는 알파가 가장 높다.  온라인 프라이버시에 더 주목하는 세대라는 것이다.

파라마운트 연구 결과에 따르면 알파세대는 부모들이 자신들의 모습을 녹화하거나 자신들이 나오는 모습을 온라인에 포스팅할 때 허락을 요청할 가능성이 높다. 이런 알파세대를 대하는 부모들도 바뀌고 있다. 응답자의 71%가 자신들의 아이들의 콘텐츠는 포스팅할 때 걱정해 본적이 있다고 답했다.

취미 생활 대부분은 미디어와 함께

알파세대는 과거 어떤 세대보다 미디어와 가깝다. 디즈니도 이들을 주목하고 있다는 이유다. 다만, 거실TV가 아닌 자신들만의 미디어를 선호한다. 니켈로디언에 따르면 알파세대가  가장 좋아하는 상위 5개 활동 중 3개는 미디어 소비와 관련된 것이었다. 동영상 콘텐츠 시청과 비디오 게임 플레이가 1, 2위를 차지했고 소셜 미디어 서비스 시청이 5위를 차지했다.

키즈와 청소년의 미디어 이용 시간(버라이어티)

미디어에 의도적으로 참여하는 알파세대

연구는 또 알파세대가 미디어를 대하는 방식도 분석했다. 연구는 알파세대가  미디어 이용에서 통제력, 주체성, 의도성에 더 높은 가치를 둔다고 밝혔다.  부모 세대(주로 밀레니얼 세대)가 미디어를 "무의미한 소비(mindless consumption)" 했던 것에 비해 알파세대는  "의도적인 참여(purposeful participation)"를 하고 있다.  알파 세대는 자신의 창의력을 발휘하기 위해 미디어를 소비하는 것을 좋아한다. 린백(Lean Back)이 아닌 린 포워드(Lean Forward)인 셈이다.

(3712) Disney x Epic Games - YouTube

Z세대는 포트나이트, 알파세대는 로블록스

알파세대의 ‘린 포워드(lean forward)’ 현상은 게임 선호도에서도 드러난다. 알파의 앞선 세대인 Z세대들은 협업, 협동, 경쟁(collaboration, cooperation and competition game)에 충실한 포트나이트(Fortnite)와 같은 게임을 좋아하는 반면, 알파 세대들은 몰입하고 창의적이고 건물의 기반 게임(immersive, creative and building-based game environments)을 선호한다. 대표적인 알파세대 게임은 로블록스나 마인크래프트다.

최근 조사에도 이런 사실이 확인된다. Qustodio가  글로벌 시장을 대상으로 조사한 바에 따르면 응답 대상  어린이와 10대  청소년 48%가 로블록스를 즐긴다고 밝혔다. 그들은 하루 평균 130분 이상 로블록스를 즐긴다고 답했으며, 17%는 하루 평균 47분 동안 마인크래프트를 플레이한다고 응답했다.

어린이와 청소년 이용 게임 순위(버라이어티)

[AI 네이티브 세대의 등장]

디즈니가 알파 세대에 더욱 신경을 쓰는 이유는 AI때문이기도 한다. 주어진 명령에 따라 이미지, 비디오, 오디오를 자유자재로 만드는 생성AI는 미디어 산업을 지배하고 있다. 엔터테인먼트도 마찬가지다.

알파세대는 AI에도 매우 익숙하다. 시리나 알렉사를 즐겨 쓰는 부모와 함께 자랐기 때문이다. 특히, 챗GPT 등 생성AI는 이제 학교에서도 교육 툴로 사용된다. 아울러 코로나 바이러스를 정면으로 겪은 세대이기도 한다. 때문에 이들은 온라인 교육, 버추얼 수업에 매우 적응이 잘되어 있다.

.Qustodio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어린이의 20% 정도가 인터넷을 통해 챗GPT를 접속하고 있다.  알파 세대는 역대 첫  AI네이티브 세대(AI native generation)다.  파라마운트(Paramount/Nickelodeon study) 조사에 따르면 알파 세대 부모 69%가 AI가 어린이의 삶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AI에 기반한 경험은 더욱 늘어날 수 밖에 없다.

생성 AI가 부상함에 따라 미디어와 테크놀로지 분야에서 개인 제어 및 맞춤화 요구는 더욱 심화될 수 있다. 가상 세계에서 알파 세대들은 관찰자가 아니라 자신들의 경험을 주도하는 운전자가 될 수 있다. 디즈니가 에픽게임스와 손을 잡은 이유도 여기 있다.

Newsletter
디지털 시대,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유료 구독 프리미엄 독자들에게는 글로벌 미디어 관련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 독점 비디오 콘텐츠, 타깃 컨설팅요청시)이 제공됩니다.

스트리밍 비즈니스, 뉴스 콘텐츠 포맷,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인사이트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