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TV+, 업계 최초로 중국 진출? 민감해지는 미국 정부(Apple TV+ to enter China for the first time? U.S. government gets sensitive)

Apple was in talks with China's largest carrier, China Mobile, to bring its streaming service AppleTV+ to China last year, The Information reported. If successful, the deal would make Apple TV+ the only streaming service available in China, the world's largest market.

The information said it is not known at this time how far the negotiations have progressed. However, if a deal is reached, Apple TV+ will have access to more than 200 million customers who use China Mobile services (internet and broadcast). (Bundle)


애플(Apple)이 지난해 스트리밍 서비스 애플TV+의 중국 진출을 위해  중국 최대 통신사 차이나 모바일(China Mobile)과  협상 중이었다고 디인포메이션이 보도했다. 만약 이 협상이 성공한다면 애플TV+는 세계 최대 마켓인 중국에서 서비스하는 유일한 스트리밍이 된다.

디인포메이션(The information)은 현재 협상이 어느 정도 진전됐는지는 알려지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계약을 맺게 되면 애플 TV+는 차이나 모바일 서비스(인터넷 및 방송)을 쓰고 있는  2억 명 이상의 고객을 확보하게 된다. (번들) 차이나 모바일의 전체 가입자는 10억 명 이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은 TV+를 앞세워 애플 구독, 뮤직 등 중국 내 서비스 매출을 늘리기 위해 노력할 것으로 알려졌다. 애플 서비스 부문은 미래 주력 사업으로 떠오르고 있지만 최근 몇 년 간 성장률이 떨어졌다.

앱 스토어 경쟁이 치열해졌기 때문이다. 올해 상반기 다시 반등했지만 여전히 불안하다. 지난 2023년 애플의 서비스 매출은 전체 총 매출의 22%를 차지한 852억 달러였다.

매출도 중요하지만, 만약 거래가 성사될 경우 ‘첫 번째 중국 진출 외산 스트리밍 서비스’라는 수식어가 가지는 상징성이 엄청날 것으로 보인다.  중국 현지 법에 따르면 애플 등 외국 회사들은 스트리밍 서비스를 중국 내에서 독자 운영하지 못한다. 그러나 현지 파트너에 유통 라이선스를 제공하는 방식으로는 영업이 가능하다.  이 파트너는 모든 콘텐츠가 아닌 제한된 수준의 프로그램을 공급할 수 있다. 애플 TV+는 미국 내에서 10.99달러에 제공되지만 중국 현지 통신 사업자 번들 상품에 포함될 경우 보다 저렴하거나 무료로 서비스될 것으로 보인다.

디인포메이션에 따르면 2016년 디즈니는 중국 인터넷 기업인 알리바바와 제휴해 영화 및 TV 프로그램 구독 서비스를 잠시 제공했지만, 5개월도 채 되지 않아 중국 규제 당국에 의해 서비스가 중단됐다.

현재 넷플릭스, 디즈니, 워너브러더스 디스커버리 등은 메이저 스트리밍 서비스들은 텐센트 비디오(

넷플릭스, 디즈니, 워너 브라더스 디스커버리 등 미국 엔터테인먼트 회사들은 텐센트 비디오(Tencent Video)와 바이두 아이치(iQiyi) 등과 같은 중국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에 정액을 지불하고 영화나 TV프로그램을 라이선싱하고 있다.

애플의 거래가 성사되면 미국 기업이 애플이 중국에 특혜를 입은 또 다른 사례가 될 수 있다. 이는 중국 애플의 시장 지배력과 중국 정부와의 긴밀한 관계를 의미한다. 애플은 이미 중국에 지역 라인스 없이 앱스토어를 운영하고 있다. 구글이나 메타 조차 현지 라이센스를 확보하지 못했다.

하지만, 이 거래는 중국과의 냉전 상태인 미국 정부의 집중 조사 대상이 될 수 있다. 차이나 모바일 최대 주주가  중국 정부이기 때문이다. 지난 2022년 미국 연방 방송통신위원회(Federal Communications Commission)는 중국 차이나모바일을 미국 국가 안보에 위협이 된다며 미국 내 통신 서비스 제공 입찰을 거부한 바 있다.

Newsletter
디지털 시대,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유료 구독 프리미엄 독자들에게는 글로벌 미디어 관련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 독점 비디오 콘텐츠, 타깃 컨설팅요청시)이 제공됩니다.

스트리밍 비즈니스, 뉴스 콘텐츠 포맷,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인사이트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