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셜 미디어 시대, 안락의자 탐정을 찾아나서고 있는 TV뉴스들(The era of social media, TV news is going armchair detective)

TikTok is the way young people communicate. From news to dramas, they're digesting it all through short-form;

The same goes for news. According to a study by the Pew research Center, 3 in 10 U.S. adults regularly get their news on TikTok.

That's why news media are changing.

In particular, true crime investigative programming, which is recognized as the core of in-depth reporting, is adapting well to TikTok.

They're creating TikTok accounts and distributing "short-form content via TikTok" to drive traffic to their long-form programs.

Live channels are not where younger generations are attracted.

The streaming service is home to "Dateline,"(NBC) "20/20,"(ABC) and "48 hours"(CBS).

In the age of streaming, investigative journalism is even more important, and they believe that if younger generations see long-form investigative journalism, it may have a longer shelf life.

CBS "48hours" shorts

미국 메이저 레거시 방송사들은 여전히 탐사 보도 프로그램을 하나씩 보유하고 있다.

NBC ‘데이트라인(Dateline)’, ABC ‘20/20’, CBS ‘48시간(48hours)’이 그것이다.

트루 크라임(True Crime) 장르라고 불리는 이들 프로그램은 여러 뉴스를 묶어 서비스하는 ‘매거진(Magazine)’ 형식을 갖추고 있으며 음모론이 담긴 탐사보도, 석연치 않은 죽음, 희대의 살인마, 사회, 종교, 미제사건 등 다양한 취재 탐사하는 프로그램이다.

굳이 비교하자면 SBS의 ‘그것이 알고 싶다(The Its Know)’와 비슷한 형식이다.

이런 사건 실화(True Crime) 탐사보도 프로그램은 강력한 뉴스룸을 가지고 있지 않다면 운영하기 어렵다.

상당수 소재가 뉴스룸 취재에서 기인하거나 뉴스 제작에 관여했던 기자나 프로듀서, 작가들에게서 오기 때문이다. 한국 역시 오래된 지상파 방송사 뉴스룸들이 탐사 보도 프로그램을 주도하는 이유도 여기 있다.

자극적 소재인 만큼, 시청자들을 끌어당기는 매력도 있다. 범죄, 살인 관련 내용이 담긴 교양 프로그램(Unscripted)에 대한 수요는 증가하고 있다. 스트리밍 시대에도 마찬가지다.

콘텐츠 수요 분석 기업 패럿 애널리틱스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2023년 4분기 범죄 장르 시사 교양 프로그램 수요는 130%가 넘었다.

출처 패럿애널리스틱스

2021년 1분기에 비해 130% 더 높은 수요가 있었다는 이야기다. 스트리밍 시대에도 사건 실화, 탐사 보도 프로그램은 여전히 의미가 있다.

게다가 뉴스룸을 보유한 회사라면 콘텐츠 생태계 측면으로도 매우 중요한 콘텐츠가 탐사보도 프로그램이다.

뉴스룸의 취재를 확장해 오디언스가 익숙한 방식으로 전달하는 방식이 ‘탐사보도 프로그램’이기 때문이다.

미국 NBC와 ABC, CBS 모두 탐사 보도 프로그램, 사건실화 등을 중심으로 한 시사 보도 프로그램을 만드는 뉴스 전문 스튜디오를 보유하고 있다.

출처: Flixpatrol

[틱톡 시대, 변화를 요구 받고 있는 TV식 탐사보도]

그러나 시사 및 탐사 보도 프로그램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스트리밍과 틱톡의 시대, 긴 호흡을 프로그램에 담았던 사건 실화 프로그램은 도전 받고 있다.

Z세대들은 더이상 1시간 길이 프로그램을 한 자리에서 보지 않는다. TV를 본 적이 거의 없는 알파세대(2010년~2024년)들은 TV매거진이나 탐사 보도 프로그램 형식을 낯설어 한다.

변화를 요구 받는 장르는 정확히 ‘TV방식의 탐사 보도 프로그램’이다. 이들에게는 젊은 세대를 트루 크라임 프로그램으로 이끌고 오는 것이 시급한 임무다. 그렇다고  50년 역사가 담긴 프로그램을 한번에 바뀔 수 없다. 여전히 전통적인 탐사보도를 좋아하는 중장년 층 시청자가 두텁게 존재하기 때문이다.

이들이 선택한 미디어 플랫폼은 숏 폼 동영상 소셜 미디어 서비스 틱톡(Tiktok)이다. 틱톡 시대,  ABC를 제외하고 NBC와 CBS는 틱톡 계정을 운영하고 있다. 결론부터 말하자면 미국 레거시 미디어들은 틱톡을 ‘Z세대를 트루 크라임 프로그램’으로 이끌어오는 통로(Funnel)로 활용하고 있다. 이 통로는 단순하지 않다.  숏 폼 탐사보도라는 새로운 장르 콘텐츠를 만들기도 한다.

[왜 뉴스와 틱톡인가]

숏폼 동영상 공유 서비스 틱톡(Tiktok)은 대세다. 알파세대와 Z세대는 틱톡에 정보 습득을 절대적으로 의존한다. 뉴스도 마찬가지다. 퓨 리서치 센터의 조사(2023년 10월)에 따르면 30세 이하(18세 29세) 미국 성인 10명 중 3명(32%)은 틱톡을 통해 뉴스를 본다. 이 수치는 1년 전 26%에서 크게 늘었다.

출처 Digiday

이에 반해 틱톡에서 정기적으로 뉴스를 본다는 응답은 30~49세는 15%, 50~64세는 7%, 65세 이상은 3%에 불과했다. 젊은 세대에게 틱톡이 뉴스 매체로 효과적이라는 것을 말해주는 동시에 아직은 TV뉴스의 주시청자 층이 틱톡을 이용하지 않는다는 그대로 보여주는 설문 조사다.

뉴스룸은 변하고 있다. CBS뉴스는 틱톡의 그린 스크린 포맷을 채택했다. 그린 스크린에서 기자들은 스크린 뒤가 아니라 앞에서 팩트를 설명한다. 보조 이미지와 비디오 앞에 등장해 시청자들을 몰입시키는 것이다.

CBS뉴스 소셜 미디어&트렌딩 콘텐츠 담당 부사장 크리스티나 카파타이즈(Christina Capatides)는 디지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현장 기자와 앵커들과 틱톡에서도 유통될 수 있는 비디오를 만든다”며 “시청자에게 영상을 안내하고 진정성있는 느낌을 담아 [콘텐츠]를 쪼갤 수 있다” 고 전했다. 그녀는 또 “이렇게 만들어진 뉴스는 정말 스마트하고 높은 수준의 크리에이터 콘텐츠”라고 덧붙였다.

카파타이즈 부사장은 CBS에서 소셜 뉴스 제작과 TV유통을 담당한다.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틱톡, 유튜브, CBS뉴스닷컴, CBS뉴스 스트리밍 네트워크 등 스트리밍과 소셜 미디어 플랫폼 전용 기사를 제작하고 배치하는 역할이 주된 업무다.

또 CBS 뉴스, CBS 이브닝 뉴스, CBS 모닝, 페이스 더 네이션(Face The Nation), CBS 일요일 아침, 48 Hours, CBS 토요일 아침  등 뉴스 프로그램의 소셜 미디어 플랫폼도 운영한다.

계정을 통해 ‘젊고 다양한 시청자를 위한 CBS 방송 저널리즘’을 만드는 것이 목표다. CBS뉴스에서 그녀는 2개의 소셜 전문 비디오 포맷(The Uplift, Down To Earth)을 런칭했다. ‘업리프트’는 인류애를 담은 좋은 뉴스를 전달하는 브랜드다. 지금은 주간 스트리밍 쇼로 자리 잡았고 ‘CBS모닝(CBS Mornings)’ 정규 코너에 편성됐다.

‘다운 투 어스(Down To Earth)’는 CBS뉴스의 해외특파원들이 소셜 전문으로 만드는 다큐멘터리 형식 롱폼 리포트다. 2020년 웨비 어워드 ‘베스트 소셜 비디오, 뉴스&정치( Webby Award for Best Social Video, News & Politics) 부문에 선정됐다.  카파타이즈는 이전 CBS 선임 프로듀서로 일하면서 CBS리포트 다큐멘터리와 CBS뉴스 스트리밍 스페셜을 맡았다.

뉴스 미디어들이 틱톡에 신경쓰는 이유는 Z세대들의 첫 번째 플랫폼이기 때문이다. 그들에게 틱톡이 인기 있는 이유는  숏 폼이어서라기 보다 다양한 사용자들이 자유롭게 포스팅한 콘텐츠이어서다.(user-generated content, UGC) Z세대들에게는 권위있는 뉴스미디어보다 개인 크리에이터들이 포스트한 콘텐츠가 쉽게 다가간다. 일부는 레거시 미디어들의 오히려 오보나 음모 이론을 더 퍼뜨리기 쉽다고 생각한다.

[틱톡과 동거를 시작한 트루 크라임쇼]

뉴스 기반 탐사 보도도 본격적인 숏 폼 시대를 맞고 있다. CBS뉴스의 ‘48시간(48 Hours)’ 틱톡 계정은 2021년 런칭 이후 2024년 2 월에 팔로워 110만 명을 돌파했다. 48시간 내 인터뷰나 주요 내용을 요약해 게재한 것이다. 1분에서 3분 이하 길이 콘텐츠들이 모여있다.

48 Hours (@48hourscbs) Official | TikTok

https://www.tiktok.com/@48hourscbs/video/7328798755774369067?is_from_webapp=1&sender_device=pc&web_id=7330904850158454318

NBC ‘데이트라인’은 구독자가 60만 명을 넘어섰다.(ABC의 ‘20/20’은 현재 계정을 운영하지 않고 있다.) 탐사 보도 프로그램들이 원하는 것은 젊은 세대와의 만남이다. CBS뉴스는 틱톡을 통한 숏 폼 클립 유통으로 젊은 시청자들이 유입되고 실시간 시청률(토요일 저녁) 상승을 기대하고 있다.

이를 넘어 사실 그들이 진정 원하는 것은 스트리밍이나 케이블TV 등으로 탐사보도 프로그램을 시청하는 젊은 세대 증가다. TV시청 트렌드가 실시간 채널에서 스트리밍으로 넘어간 상황에서 ‘미래 시청자는 케이블TV가 아니라 스트리밍에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탐사보도는 여전히 인기 있는 장르다. 이에 스트리밍을 통해 최대한 많은 젊은 세대를 만날 수 있다면 미래도 담보될 수 있다.

CBS ‘48시간’ 수석 프로듀서 주디 티가드(Judy Tygard)는 버라이어티와 인터뷰에서 “나는 틱톡이 우리 브랜드를 확장하는 창의적인 마케팅 툴이라고 생각한다”며 “젊은 시청자들은 대형 TV에서 방송을 보지 않는다. 그들은 유튜브, 파라마운트+, 플루토 등 어떤 공간에서든 우리를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멀티 포맷의 원천 시사 보도 프로그램]

트루 크라임 등 시사 보도 프로그램이 중요한 이유는  주요 방송사 멀티 포맷 콘텐츠의 원천이기 때문이다. NBC 데이트라인은 1992년 런칭한 장수 프로그램이다.  NBC뉴스는 '데이터라인'을 기반으로 여러 팟캐스트와 심지어 르네 젤위거가 출연한 드라마 시리즈로도 제작했다. ABC뉴스의 두시간 탐사 보도 프로그램 ‘20/20’ 방송은 디즈니의 또 다른 스트리밍 훌루(Hulu)에서도 인기를 얻고 있다.

CBS뉴스는 3명이 ‘48시간’ 틱톡 클립을 만든다. 대량 3분에서 6분 정도로 길이가 긴 편이다. CBS 뉴스의 소셜 미디어 및 트렌드 콘텐츠 담당 부사장 크리스티나 카파티데스(Christina Capatides)는 페이스북이나 CBS 방송에서와 동일한 프로모션을 진행하는 것은 맞지 않다”며 “기존 소셜 미디어 홍보는 큰 효과를 발휘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녀는 “틱톡을 위해 만들어진 것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들은 댓글을 통해 이를 비난하고 혐오하기도 한다”며 "시청자가 원할 때 정보를 제공하는 실제 콘텐츠가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안락의자 탐정(armchair detectives on board with TikTok)]

소셜 미디어 팀은 48시간 팀은 일반적으로 '48시간' 프로듀서와 만나 새로운 사건에서 가장 매력적인 요소를 파악하고 틱톡으로 변환 시 톤이 맞지 않는 것이 없는지 확인한다. 티가드(Judy Tygard)는 “가장 중요한 것은 아슬아슬한 줄타기(tightrope)”라며 “이들은 실제 사람들이다. 너무 뒤집으면 안된다”고 말했다.

카피타이즈 부사장은 “틱톡 이용자를 타깃으로 하는 단일한 방법은 없다”며 “프로듀서는 다양한 컨셉을 시도할 수 있다. 보통은 두 가지로 나눠서 진행한다”고 말했다. 그녀는“가장 중요한 목표는 온라인 탐정(he armchair detectives)들을 틱톡에 참여시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제는 현재 TV뉴스룸의 이런 노력들이 수익으로 이어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하지만, 이들이 우려하는 세대는 미래 시청자다.

카파타이즈 부사장은 “즉각적인 수익이 발생하지 않더라도 이런 노력은 계속되어야 한다”며 “48시간 틱톡 사용자의 80%가 44세 미만”이라고 말했다.

카파타이즈 부사장은 “차세대 트루 크라임팬을 사로 잡는 전략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Newsletter
디지털 시대,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유료 구독 프리미엄 독자들에게는 글로벌 미디어 관련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 독점 비디오 콘텐츠, 타깃 컨설팅요청시)이 제공됩니다.

스트리밍 비즈니스, 뉴스 콘텐츠 포맷,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인사이트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