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테크]일론 머스크, 트위터 한 달…혼돈의 시대

[빅테크]일론 머스크, 트위터 한 달…혼돈의 시대

일론 머스크가 트위터를 440억 달러에 인수한 한 달(10월 27일), 머스크가 일으킨 변화는 절망과 혼돈, 직원 절반 해임과 유럽지사 폐쇄, 유료 모델 도입. 트위터의 미래는

한정훈
한정훈

2022년 10월 27일 테슬라 창업주 일론 머스크(Elon Musk)가 소셜 미디어 서비스 트위터(Twitter)를 440억 달러에 인수한 지 한 달이 지났다. 머스크의 한 달은 혼란 그 자체였다. 직원의 절반은 사라졌고 머스크를 비판하는 직원들은 모두 해고됐다. 또 광고주들의 이탈도 계속되고 있다.

하지만, 머스크가 말하던 트위터의 경제 체질 개선은 아직 가시적인 성과가 보이지 않고 있다. 머스크는 트위터의 광고 매출이 전체의 90% 이상이라며 구독 매출을 높여야 한다고 주장해왔다.  아울러 트위터는 말많던 계정 인증 서비스(Verified Accounts)를 11월 말 시작한다고 밝혔다. 계정 인증 서비스가 일정 수준의 월 이용료(7.99달러)를 내면 계정에 ‘진짜’라는 의미의 블루뱃지가 부여되는 구독 모델(트위터 블루 서비스)가 연동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유료 모델의 세부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머스크의 트위터 한 달, 혼돈의 한달]

2022년 10월 27일 머스크가 트위터를 인수한 한 달 동안, 회사는 10년 역사보다 더 많은 일을 겪었다. 머스크는 출근 첫 날 트위터 CEO와 핵심 임원들을 해임했으며 일주일 뒤에는 3,500여 명의 직원과 계약직 직원 대부분을 해임했다. 이어 재택 근무를 중단했고 주 80시간을 일하라며 ‘자신도 집에 가지 않는다’거고 협박했다. 남아있는 이들에게도 ‘트위터 2.0’을 만들기를 주문하며 ‘우리는 미치도록 더 열심히 일해야 한다(we will need to be extremely hardcore)’고 강조했다. 머스크는 무지막지한 해고로 무너지는 트위터 시스템을 걱정하는 외부 시선에 대해선 ‘최고의 인재가 남아있기 때문에 전혀 걱정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The best people are staying, so I’m not super worried)

하지만, 머스크의 공포 경영이 자신들의 브랜드에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다는 판단에 치폴레, GM, UA 등 상당수 광고주들은 트위터 광고를 중단했다.

머스크는 미국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Thanksgiving Day)을 앞두고는 ‘칠면조’가 아닌 혐오발언이나 회사 정책을 위반했다는 이유로 이용이 중단됐던 ‘일시정시 계정’을 일괄 사면한다는 정책을 밝혔다. 당장 법을 어겼거나 스팸과 연관되지 않은 계정들은 거의 살아났다. 이 정책의 일환으로 2021년 1월 8일 이후 중단됐던 트럼프 미국 전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도 다시 복구됐다.

[규제 기관 위협 속, 유럽 지사 폐쇄도]

직원 집단 해고와 공포 경영이 이어지자 미국과 영국의 통신 서비스 규제 기관도 트위터를 예의 주시하고 있다. 특히, 미국뿐만 아니라 해외 지사에도 집단 해고가 이어지자, 트위터의  노동법 등 법 위반에 대한 조사가 이어지고 있다. 트위터는 2022년 11월 24일 유럽 본사인 브뤼셀 사무실 운영을 중단했다.

벨기에 브뤼셀 사무실은 매우 작지만, 유럽 정부가 트위터에 개입할 수 있는 근거였다. 또 유럽의 핵심이었다. 그러나 트위터는 유럽 지사를 없애면서 EU 등의 레이더에서 벗어나려했던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유럽 지사를 책임지던 핵심 임원들도 모두 그만뒀다.  특히, 이들(Julia Mozer, Dario La Nasa)이 트위터의 유럽 디지털 정책을 책임졌다는 점에서 이들이 사임은 트위터의 유럽 영업 중단을 의미했다.

이들은 그동안 트위터가  오남용정보 가이드라인, 빅테크들이 사용자들의 온라인 안전 유지를 강제하는 디지털 서비스 법(Digital Services Act) 등 빅테크에 대한 EU의 규제법을 준수할 수 있도록 노력해왔다. 두 명의 임원은 3,500명 해고 당시에는 살아남았지만, 일론 머스크가 ‘새로운 노동 정책’을 밝히자마자 사임했다.

브뤼셀 법인 해체는  DSA이 시행된 후 전격적으로 이뤄졌다. EU 정부는 “트위터가 새로운 법을 지키지 않을까”우려하고 있다. EU에서 오남용정보 가이드라인(the disinformation code)을 담당하고 있는 보라 주로바 부대표( Věra Jourová)는 FT와의 인터뷰에서 “유럽에서 상당수의 직원을 해고했다는 점에서 우려하고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만약 DSA를 어길 경우 매출액의 최대 6%까지 과징금이 나올 수 있다.

주로바는 또 “트위터는 EU법을 완전히 준시해야 한다”며 “특히, 트위터가 러시아의 허위 정보 전쟁 속에 제대로된 역할을 해야 한다”며 “그동안 트위터는 EU정부와 가짜 오남용 정보의 인터넷 확산을 막는 중요 파트너였으며  이 역할이 바뀌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유럽 의회도 ‘EU의 법은 트위터에 계속 적용될 것’이며 이는 누가 소유했던 유럽에 지사가 있는 지 여부와는 관계가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유럽 경제위원회(EC, The European Commission)는 11월 24일 트위터에 의한 ‘혐오발언( removals of hate speech by Twitter) 삭제’가 1년 사이 5% 줄었다고 밝혔다. 이는 일론 머스크의 트위터 인수 이후 처음 나온 데이터다. 개인 인증, 보안 정보와 심의 관련 인력이 대거 퇴사하면서 ‘회사 정책의 공백’이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

[트위터 계정 인증 시스템, 11월 말 재가동]

일론 머스크는 11월 25일(미국 시간) 중간선거로 미뤄뒀던 새로운 유료 인증 시스템을 11월 말 런칭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머스크는 “인증 계정(verified accounts)’이라는 의미로 과거 블루체크 마크 대신 다른 색을 쓸 수 있다”며 “회사들은 골드 체크 마크를 쓰고 정부 계정은 회색 등 다양하게 상품을 구성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유명인이든 일반인이든 모두 블루 체크 마크(blue check marks)를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관련 내용을 트윗을 통해 공개했다. 하지만, 아직 구체적인 구독 정책(Twitter Blue)이나 방향성도 트위터는 공개하지 않았다.

머스크는 트위터 인증 시스템의 경우 10월 말 인수 직후 도입하길 원했다. 그러나 인증 시스템과 유료 모델인 트위터 블루(월 7.99달러)를 연동하면서 유료화 반발로 패러디와 저항이 이어졌다. 인증 제도 시행 이후 이용자들은 회사, 브랜드, 유명인사를 사칭하기위해 이 마크(블루 체크)를 패러디하며 이용했다. 이에 트위터는 11월 11일 체크 인증을 중단했다. 당시 르브론 제임스나 조지 부시, 제약회사 일라이 일리( Eli Lilly & Co) 등을 사칭하며 가짜 뉴스를 유포했다.

그러나 머스크는 재출시 의지를 굽히지 않았다. 머스크는 트윗을 통해 ‘지연되어서 미안하다(Sorry for the delay)’라고 말하며 수일 내 서비스 재개를 알렸다. ‘트위터 블루’ 인증 시스템은 머스크 이전에는 유명 연예인, 언론인, 기업인들의 공식 계정을 표시하는 용도로 사용됐었다. 이 중 일부는 이미 새로운 인증 체크 배지인 ‘회색 인증 마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때문에 머스크는 월 7.99달러의 트위터 블루 서비스Blue Verified service)를 11월 29일까지 미뤄 놨었다. 그러나 이 일정은 준비 부족으로  다시 연기했다.

혼란 스러운 상황이 어어지자 11월 말 시작하는 인증 배지 시스템이 단순히 계정을 확인했다는 의미인지 유료 모델의 서비스 일환인지는 정확히 알 수 없다는 의견도 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프리미엄 구독자들은 글로벌 미디어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월 1회), 동영상 콘텐츠, 트렌드 웨비나를 패키지 할인 가격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개별 구독도 가능합니다.

스트리밍, 뉴스 비즈니스, 광고의 미래,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최신 현장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다이렉트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