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1위 뉴스 뉴욕타임스, 디지털 구독 매출 10억 달러 돌파, 구독자 30만 명 추가(NYT surpasses $1 billion in digital subscription revenue, adds 300,000 subscribers)

The New York Times Company, the world's No. 1 news subscription media platform, added 300,000 subscribers in the fourth quarter of 2023. Annual digital subscription revenue surpassed $1 billion for the first time ever.

The New York Times reported on February 7, 2024 4q2023 revenue of $676.2 million, roughly in line with a year ago. Adjusted operating profit rose 8.5% to $154 million.

"It was a strong year that demonstrated the power of our strategy to become the essential subscription service for all curious people who want to understand and engage with the world," said Meredith Kopit, president of The New York Times, in a statement.

The New York Times has recently focused on evolving into a subscription platform that goes beyond news subscriptions.

In addition to its core news offerings, it has bundled crossword puzzle Wordle, Spelling Bee, product comparison site Wirecutter, food recipe app, and sports subscription The Athletic.


글로벌 1위 뉴스 구독 미디어 플랫폼 뉴욕타임스(The New York Times Company)가  2023년 4분기 30만 명의 구독자를 추가했다. 연간 디지털 구독 매출도 사상 처음으로 10억 달러(1조 3,200억 원)를 돌파했다.

뉴욕타임스는 2024년 2월 7일 2023년 4분기 매출 6억 7,620만 달러로 1년 전과 거의 유사한 성적을 거뒀다고 밝혔다. 조정 영업이익(Adjusted operating profit)은 8.5% 늘어난 1억 5,400만 달러였다.

뉴욕타임스 대표 메르디앙 코빗(Meredith Kopit)은 성명에서 "세상을 이해하고 참여하고자 하는 모든 호기심 많은 사람들에게 필수 구독 서비스가 되겠다는 우리 전략의 힘을 보여준 강력한 한 해였다"고 말했다.

뉴욕타임스는 최근 뉴스 구독을 넘어, 구독 플랫폼으로의 진화에 집중하고 있다.

핵심인 뉴스뿐만 아니라 낮말 맞추기 워들(Wordle), 스펠링비(Spelling Bee), 상품 비교 사이즈 와이어커터(Wirecutter), 음식 레시피 앱, 스포츠 구독 미디어 애슬레틱(The Athletic) 등을 묶어 제공하고 있다.

구독 미디어 플랫폼을 위해 뉴욕타임스는 과감한 투자를 했다. 2022년 뉴욕타임스는 5억 5,000만 달러를 투자해 구독 스포츠 미디어 애슬레틱을 인수했다. 그러나 운영손실은 1년 사이 9,600만 달러에서 4,400만 달러 감소했다. 2023년 애슬레틱의 매출은 31.3% 3,850만 달러였다.

[2023년 말, NYT 구독자 1,036만 명]

2023년 말 기준, 뉴욕타임스는 디지털 온리 구독자 1,036만 명을 달성했다. 전년 970만 명을 넘어선 것이다. 뉴욕타임스는 오는 2027년 말 구독자 1,500만 명을목표로 하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2023년 말 기준 현금 7억 920만 달러와 유가증권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팬데믹 이후 뉴스 미디어 기업들은 큰 고통을 받고 있다. 경기 침체에 따른 광고 감소로 LA타임스는 115명을 해고했고 워싱턴포스트(240명)와 비즈니스 인사이더 역시 정리해고를 단행했다.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1월 말 직원의 8%를 내보냈다.  특히, 뉴스 미디어들은 오디언스들의 뉴스 소비 습관이 소셜 미디어로 옮겨가면서 더욱 고통받고 있다. 미국 성인 18세~34세  10명 중 3명 이상은 틱톡으로 정기적으로 뉴스를 보고 있다.

광고는 2023년 4분기 뉴욕타임스의 약한 포인트였다. 총 광고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8.4%가 감소한 1억 6410만 달러였다. 디지털 광고 매출(1억 770만 달러)은 3.7% 감소했고 지면 감소는 16.2% 줄었다. 2024년 1분기는 더욱 감소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타임스의 지면 구독자(The number of print subscribers)는 계속 감소하고 있다. 2022년말 73만 명었던 지면 구독자는 2023년 말 66만 명까지 줄었다.

뉴욕타임스는 생성AI의 확산으로 인한 새로운 위기가 커지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23년 말 뉴욕타임스는 오픈AI와 마이크로소프트를 저작권 침해로 고소하기도 했다.

자동 챗봇이 자신들이 가진 저작권 기사를 긁어간다는 것이다.   오픈AI는 ‘뉴스 미디어와 협력하고 있다’며 이번 소송의 실익이 없다고 주장했고, 마이크로소프트의 최고 경영자 역시 소송의 실익에 대해 의문을 제기했다.

[마이크로소프트, 세마포와 AI뉴스 협업]

뉴욕타임스와 저작권 소송을 벌이고 있는 마이크로소프트는 뉴스 스타트업과 AI뉴스 관련 협업을 진행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뉴스 스타트업 세마포(Semafor)와 AI 챗봇을 이용, 뉴스 스토리를 개발하는 실험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NYT와 수십억 달러 규모의 소송을 당한 상황에서 언론과 협업하고 있다는 점을 강조하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협약에 따라 마이크로소프트는 세마포에 ‘시그널(Signals)’이라고 불리는 속보 생성을 지원하는 자금을 지원할 계획이다. 정확한 금액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상당한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시그널은 주요 스토리에 대한 속보와 분석 기사(feed)를 하루에 12번 제공한다.

세마포의 목표는 전 세계의 다양한 관점을 제공하는 것이다. 뉴스에 대한 전세계 관점을 그대로 담는 것은 2022년 런칭 이후 세마포가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가치다.

세마포의 공동 창업주 벤 스미스는 시그널은 기사와 관련한 정보를 제공하는 AI툴의 도움을 받아 기자들이 직접 작성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크레이그 뉴마크 저널리즘 스쿨(Craig Newmark School of Journalism), 온라인 뉴스 협회(Online News Association), 그라운드트루스 프로젝트(GroundTruth Project) 등 언론 단체와의 협력도 발표했다.

이 파트너십은  뉴욕타임스 등 뉴스 미디어들이 생성AI가 자신들의 비즈니스 모델을 근본적으로 위협할 것이라는 우려가 확산되는 가운데 나왔다. 언론 미디어들은 생성AI가 자신들의 작업 효율성을 높이는 동시에 뉴스 사이트 트래픽이 감소하고 AI챗봇으로 인해 그들의 매출이 줄어들 것이라고 우려 하고 있다.

지나 추아(Gina Chua) 세마포 수석 편집장은 챗GPT와 마이크로소프트의 검색 엔진 빙에 기반한 세마포의 AI 리서치 툴 개발에 관여하고 있다. 아 편집장은 “저널리즘은 비둘기를 활용할 때부터 테크놀로지를 활용해왔다”며 “이것은 진정한 기회이며, 지금까지 나온 다른 도구보다 비약적으로 발전한 툴”이라고 말했다.

세마포의 AI뉴스 활용법

속보성 이벤트의 경우 세마포 기자들은 AI툴을 이용해, 재빠르게 리포트 내용을 검색하고 다른 여러 개 언어 뉴스 소스로부터 코멘트 등을 검색하고 확보한다. 시그널 포스트는 중국, 인도, 러시아 미디어의 시각이 포함되며 세마포의 기자는 출처를 밝히면서 다양한 관점을 요약하고 맥락을 설명한다.

뉴스 미디어들과의 협업을 위해 마이크로소프트에 합류한 전 AP기자 노린 길레스피(Noreen Gillespie)는 언론 인터뷰에서 “기자들은 다음 세대를 위해 생존하고 번영하기 위해 이러한 도구를 도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 버즈피드 편집장 벤 스미스(Ben Smith)와 블룸버그 미디어(Bloomberg Media)의 CEO가 설립한 세마포는 3G 캐피탈 설립자 호르헤 파울로 레만과 KKR의 공동 설립자 헨리 크라비스 등 개인 부호가 후원한 글로벌 미디어다.

2023년 1,000만 달러 이상의 매출을 기록했고 뉴스레터 구독자(무료) 50만 명 이상을 확보했다. 저스틴 스미스는 203년 4분기 손익분기점에 거의 도달했다고 밝혔다.

세마포의 차별성은 ‘현장이나 해당 국의 소스로부터 직접 듣는다’는 것이다.  벤 스미스는 인터뷰에서 “우리는 검색 엔진에 기사 첫 문장을 노출하기 위해 노력하지 않는다”며 “이 공간에서 맥락을 제공하려고 노력 중이다. 확인된 사실은 다음과 같다. 여기 정말 정교하고 의미 있는  분석이 있다”라고 말했다.

Newsletter
디지털 시대,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유료 구독 프리미엄 독자들에게는 글로벌 미디어 관련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 독점 비디오 콘텐츠, 타깃 컨설팅요청시)이 제공됩니다.

스트리밍 비즈니스, 뉴스 콘텐츠 포맷,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인사이트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