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콘텐츠를 위한’ 틱톡과 위더스푼의 만남

글로벌 사모 펀드 블랙스톤(Black Stone)이 투자하고 전 디즈니(Disney) CEO 케빈 마이어(Kevin Mayer)와 임원 톰 스태그(Staggs)가 이끄는 미디어 투자 회사 캔들 미디어(Candle Media)가 틱톡(TikTok)과 손을 잡았다.

광고주를 위한 새로운 숏 폼 동영상 콘텐츠를 제작하는 협업이다.

두 회사는 이를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broad strategic partnership)을 세계 최대 광고 관련 축제인 칸 라이언 광고 페스티벌(Cannes Lions advertising festival)에서 발표했다.

이번 거래는 케빈 마이어의 틱톡 복귀 드라마이기도 하다.

마이어는 밥 아이거를 이을 디즈니 차기 CEO 후보로 거론됐지만 밥 체이펙(Bob Chapek)에 일격을 당했다. 이후 2020년 5월 틱톡(TikTok) CEO를 짧게 맡았다가 미국 정부의 퇴출 공세를 이기지 못하고 같은 해 8월 미디어 투자 기업 캔들미디어로 자리를 옮겼다.

감회가 남다를 케빈 마이어는 보도자료를 통해 “틱톡은 계속 폭발적인 성장을 하고 있다. 이제 스토리텔링과 마케팅의 중심이 됐다”이라고 말했다.

틱톡과 캔들미디어의 협업의 중심은 콘텐츠 스튜디오 헬로우 선샤인(Hello Sunshine)이다.  캔들미디어는 배우 리즈 위더스푼(Reese Witherspoon)가 만든  헬로우선샤인을 2021년 9억 달러에 인수했다.

[틱톡, 콘텐츠 스튜디오를 품다]

틱톡은 스튜디오 ‘헬로우 선샤인(Hello Sunshine)’과 협력해 헬로우 선샤인의 영화와 TV, 오디오 프로젝트와 관련된 책에 대한 비디오들을 공유하는 ‘북톡(#BookTok community)’을 제공할 계획이다.

또 양사는 신진 작가들의 출판을 돕는 헬로우 선샤인의 작가 펠로우 프로그램 ‘리트업(LitUp)’도 후원할 예정이다.

위즈스푼은 “우리는 틱톡과 함께 ‘북톡 커뮤니티’를 만들어가고 리트업 운동을 함께 하게 되어 너무 흥분된다”며 “이를 통해 새로운 커뮤니티를 만들고 오디언스의 가슴을 흔들 놀라운 스토리가 전달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캔들미디어는 또 ATTN, 문버그 엔터테인먼트(Moonbug Entertainment), 엑자일 콘텐츠( Exile Content) 등 자사가 투자한 콘텐츠 스튜디오를 통해서도 틱톡과 협력할 계획이다. 주로 광고주들을 위한 브랜디드 콘텐츠(branded content)를 만드는 거래다.

틱톡이 크리에이터와 미디어를 통한 수익화 기회를 만드는 작업은 여전히 초기 단계다.

그러나 브랜드들은 플랫폼에 점점 더 새로운 마케팅 기업을 요구하고 있고 자신들의 자금도 다른 방식으로 시장에 투입하고 있다.  

틱톡도 이에 대응하고 있는 모양새다.  틱톡과 생활용품 브랜드 유니레버(Unilever)는 2023년 6월 19일 새로운 파트너십을 공개했다.

유니레버는 틱톡에 청소 관련 콘텐츠를 포스팅하는 전세계 10개국 크리에이터와 특별 콘텐츠(#CleanTok™ community)를 공동 제작하고 틱톡을 이들 콘텐츠를 편성(큐레이션(Curation))하는 내용이다. 틱톡에서는 자신만의 독특하고 독창적이고 효과적인 청소 기법이 소개될 것으로 보인다.

게다가 리즈 위더스푼의 헬로우션샤인이 상당한 팬커뮤니티를 가진 만큼, 합작을 통한 틱톡 콘텐츠 세계를 알리는데도 이 거래는 매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Cleanipedia on TikTok
Give your hob & stove a #CleanBoost with the unbeatable #Cif Power+Shine Kitchen spray! #CleanTok #CleanWithMe #Cleaning #CleaningMotivation #CleaningHack #CleaningTips

[콘텐츠 스튜디오에도 의미 있는 거래]

이번 거래는 캔들미디어 입장에서도 새로운 기회가 될 것으로 보인다.

기존 넷플릭스(Netflix)나 훌루(Hulu)와 같은 스트리밍 서비스뿐만 아니라 틱톡(Tiktok), 유튜브(Youtube) 등 동영상 기반 소셜 미디어와도 성장을 위한 수익화 접점이 생겼기 때문이다. 계약에 따라 캔들 미디어는 틱톡의 프리미어 미디어 파트너(Premiere Publisher Partner)로 활동한다.  프리미어 미디어 파트너는 자사 콘텐츠에 인접한 광고를 직접 판매할 수 있다.

코코멜론(Cocomelon), 브리피(Blippi) 등 문버그의 콘텐츠는 유튜브뿐만 아니라 넷플릭스에서 가장 시청률이 높은 프로그램 중 하나다. 코코멜론의 넷플릭스 오리지널 결정한 사람이 바로 케빈 마이어다. 마이너는 디즈니+를 만든 스트리밍 설계자다. ATTN 역시, 사회 시대 정신을 담은 콘텐츠로 소셜 미디어 화제와 공유 속도가 상당히 빠른 것으로  유명하다.

캔들미디어와 틱톡의 거래는 콘텐츠 스튜디오에도 큰 전환기를 제공할 것으로 보인다.

빠르게 진화하고 있는 비디오 플랫폼 시대에 스튜디오가 적응하는 방법을 제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또 수익화 관점에서 콘텐츠 스튜디오가 다양한 브랜드를 위한 ‘설득력 있는 브랜디드 콘텐츠’ 파트너가 되어야 한다는 것도 보여줬다. 마이어와 스태그는 “틱톡은 폭발적인 성장을 거듭하고 있다”며 “틱톡과 협업해 설득력있는 브랜드 콘텐츠를 만들수 있게 되어 기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틱톡에게도 캔들미디어와 협업은 그동안 자신들을 경계해온 전통 기업들과 새로운 협업 관계를 만드는 중요한 통로로 작용할 수 있다.

틱톡의 글로벌 콘텐츠 대표 니콜 이아코페티(Nicole Iacopetti)는 보도자료에서 “우리는 항상 플랫폼 안팎에서 크리에이터 커뮤니티의 성공과 성장을 지원할 새로운 방법을 찾고 있다”며 “여성들의 목소리를 높이고 그들의 이야기를 증폭시킬 수 있는 캔들 미디어 및 그들의 사업부와 협력하게 돼 기쁘다”고 말했다.

Newsletter
디지털 시대,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유료 구독 프리미엄 독자들에게는 글로벌 미디어 관련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 독점 비디오 콘텐츠, 타깃 컨설팅요청시)이 제공됩니다.

스트리밍 비즈니스, 뉴스 콘텐츠 포맷,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인사이트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