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라마운트+와 피콕...그리고 한국

파라마운트+와 피콕...그리고 한국

스트리밍 전쟁 격화되는 가운데 애매한 사이즈 피콕과 파라마운트+, 생존 위기감 더 느껴. 이들은 2024년 흑자 전환을 목표로 구독 상품도 조정. 특히, 글로벌 진출을 고민하는 우리에게도 던지는 질문 '얼마나 키워' '어떻게 키워야하는가'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스트리밍 서비스가 미디어 세상을 지배하고 있지만, 모두가 행복한 것은 아니다. 이른바 중간 규모 스트리밍 서비스들은 생존의 위협에 노출되어 있다.

대표적인 사업자가 NBC유니버셜(피콕)과 파라마운트 글로벌(파라마운트+)이다. 이들 두 사업자는 비용 합리화, 매출 확대, 2024년 이익 창출 등이 가장 큰 고민이다.

외형상으로 두 기업의 실적은 좋다. 파라마운트+와 피콕은 모두 2022년 가입자가 크게  늘었다.  파라마운트+는 2022년에만 2,310만 명이 증가했고 피콕 역시 1,100만 명 이상이 더 모였다.

하지만, 문제는 이익과 수익이다. 구독자 모집을 위해 콘텐츠 제작에 돈을 쏟아부으니 적자 규모가 커졌다. 파라마운트 글로벌은 2022년 DTC부문에서 18억 달러를 손해봤다고 공개했다. 피콕 역시 25억 달러 적자가 났다.

주요 스트리밍 사업자 영업 현황(버라이어티)

물론 손해를 본 사업자는 이 둘만이 아니다. 디즈니도 손해를 봤다.  디즈니의 DTC부문 2022년 지출은 250억 달러로 치솓았고 손해는 40억 달러에 달했다.

하지만, 디즈니와 이 둘은 체급이 다르다. 비슷한 규모의 손실을 입어도 입는 내상에는 차이가 있다는 이야기다. 때문에 전문가들은 파라마운트와 피콕이 격화되고 있는 2차 스트리밍 전쟁을 견딜수 있는 지에 의문을 표하고 있다. 미국 증권가도 이들에게 우호적이지 않다. 수익을 강요하고 있다.  스트리밍 전쟁이 이들에게 의미가 있는지에 대한 의문도 나온다.

[파라마운트, 피콕 수익 위해 자존심도 버리다.]

이들도 고민이 많다.  파라마운트와 NBC유니버설은 수익성 확보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파라마운트 글로벌은 한때 플래그십 프리미엄 케이블TV채널이었던 쇼타임(Showtime)을 스트리밍을 위한 홍보 도구로 변신시켰다. 파라마운트+에  쇼타임 콘텐츠를 편성해 ‘Paramount+ with Showtime’ 번들 서비스를 만든 것이다. 정식 출시 시기는 2023년 3분기다.

HBO와 경쟁하던 프리미엄 채널 쇼타임으로선 자존심 상하는 일이지만, 생존을 위해서는 어쩔 수 없는 선택이다. 이는 파라마운트 글로벌의 CFO 네이븐 초포라(Naveen Chopra)가 2022년 4분기 실적 발표에서 연간 7억 달러의 투자를 줄이겠다고 밝힐 때부터 예견된 일이었다.


미국 기반 스트리밍 서비스 구독 자격(버라이어티)

파라마운트+는 2023년 서비스 가격을 인상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파라마운트에 따르면 주력인 광고 포함 파라마운트+ 상품은 월 이용료가 월 4.99달러에서 5.99달러로 인상된다. 광고 없는 프리미엄 스트리밍은 9.99달러에서 11.99달러로 오른다.

NBC유니버설 역시, 2023년 2월, 스트리밍 서비스 피콕 무료 상품 제공을 중단한다고 밝혔다. 일부 제한된 콘텐츠만을 보는 무료 구독 상품이 있었지만, 이를 없애기로 한 것이다. 2022년 4분기 구독자 급증으로 인한 자신감을 반영한 전략이며 동시에 스트리밍 서비스 부문 적자를 줄이기 위한 고육책이다.

[파라마운트, NBC유니버설 모두에 중요한 2023년]

파라마운트와 NBC유니버설 모두 2023년 영업을 자신하고 있다.

스트리밍 부문 지출이 최고점을 찍은 뒤 재정적인 문제가 안정화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그러나 이에 회의적인 시선도 있다. 피콕이나 파라마운트+역시 2022년 기록적인 가입자 증가세를 보였지만  매분기 이 같은 성장을 기대할 수 없다.

특히, 이들 서비스가 스포츠 중계를 앞세운 가입자 확보가 전문인 만큼 시기나 수익성에 우려가 많다.

스트리밍 가입자 증가는 월드컵, NFL시즌 개막 등 스포츠 중계 여부에 큰 영향을 받는다.   피콕이 기록적인 성장을 한 2022년 4분기 역시 NFL 시즌이 개막했다. ‘포커페이스’와 같은 오리지널 콘텐츠가 흥행을 했지만 큰 영향은 없었다.

더 나아가 피콕과 파라마운트+ 등은 고객 이탈율도 높다.

스트리밍 서비스에 대한 충성도가 생각보다 낮다는 것이다. 안테나에 따르면 애플 TV+, 라이언스게이트의 ‘스타즈(Starz)’를 제외하면 이 두 서비스의 이탈율은 최고 수준이다.

2022년 미국 주요 스트리밍 서비스 이탈율(Churn)

사실 업계에서는 파라마운트와 피콕이 단독으로 생존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지배적이다. 경기 침체에 따라 스트리밍 성장률이 더디고 넷플릭스, 애플TV+ 등 빅테크 기업들의 공세가 커지기 때문이다. 미국 스트리밍 시장은 거의 모든 지표가 포화를 가리키고 있다. 넷플릭스도 이제 구독자 확보보다 수익성 강화와 고객 지키기에 나섰다. 시장 상황이 크게 나아지지 않으면 파라마운트와 NBC유니버셜은 더 어려워질 수 밖에 없다.

이에 두 회사는 인수합병 대상 1순위로  거론되고 있다.

2022년 9월 컴캐스트의 CEO 브라이언 로버츠는 대형 M&A도 언급한 바 있다. 지금은 통신사나 해외 사업자, 유통 사업자와의 번들링을 통해 버티고 있지만 근본적인 변화가 없으면 오래 버티기 힘들다.

아울러 스튜디오를 보유한 이들 두 미디어 그룹은 다른 스트리밍이나 방송사에 콘텐츠를 판매하는 ‘무기상 전략(arms dealer strategy)’도 다시 한번 고민할 필요가 있다.

무기상 전략은 한국 스트리밍 사업자들도 고민해봐야 한다. 현재 국내 기업들의 콘텐츠 규모나 자금력을 봤을 때 해외를 지배하기 어렵다. 남미나 동남아 지역을 노려볼 수 있지만, 글로벌 1위 시장이 아니라는 점에서 한계가 있다.

이에 파라마운트와 피콕이 펼치는 사업 전략을 유심히 보고 벤치마킹하는 수고가 필요하는 시점이다.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프리미엄 구독자들은 글로벌 미디어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월 1회), 동영상 콘텐츠, 트렌드 웨비나를 패키지 할인 가격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개별 구독도 가능합니다.

스트리밍, 뉴스 비즈니스, 광고의 미래,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최신 현장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다이렉트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