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적]컴캐스트, 기대보다 높았지만 험난했던 2022년 3분기

[실적]컴캐스트, 기대보다 높았지만 험난했던 2022년 3분기

컴캐스트, 3분기 매출 전년 대비 1.5% 감소한 298억 5,000만 달러, 도쿄 올림픽 등 대형 이벤트 부재로 광고 매출 상승률 저조. 인터넷 가입자는 1만 4,000명 증가. 콘텐츠 스튜디오인 NBC유니버셜 스튜디오는 31.4% 매출이 상승한 32억 달러 기록.

한정훈
한정훈

미국 케이블TV 1위 사업자 컴캐스트(Comcast)가 2022년 3분기 어려운 시기를 보냈다. 인터넷 등 회사의 주요 수익원들이 뛰어난 성적을 내지 못했기 때문이다.  인터넷과 케이블TV 사업자인 컴캐스트의 핵심 사업인 인터넷 비즈니스가 2022년 3분기 겨우 1만 4,000명의 신규 가입자를 기록했다. 또 올림픽의 부재로 TV광고 매출이 크게 줄었다. 하지만 기대보다 최악은 아니었다는 평가다.

컴캐스트는는 2022년 3분기 전년대비 1.5% 떨어진 298억5,000만 달러(42조 4,700억 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매출 하락은 TV광고 매출 부진이 큰 영향을 미쳤다. 2021년 도쿄올림픽과 같은 대형 이벤트가 없었던 만큼, NBC유니버셜의 광고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5.1% 하락했다.

컴캐스트 2022년 3분기 주요 실적

[NBC의 미래 스트리밍 ‘피콕’ 가입자 1,500만 명]

NBC의 미래 스트리밍 서비스 피콕(Peacock)은 유료 가입자가 1,500만 명으로 늘었다. 하지만, 무료 사용자가 1,400만 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22년 2분기에는 1,300만 명이었다. 그러나 피콕은 매출 5억 600만 달러, 손실은 6억1,4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매출이 전년 대비 2배가 증가했지만 여전히 넷플릭스의 6%에 불과하다. 손실은 1년 전 5억 2,000만 달러에 비해 1억 달러 이상 늘었다. 2022년에만 컴캐스트는 피콕으로 25억 달러를 잃을 것으로 전망된다. 컴캐스트는 피콕이 오는 2024~2025년에나 수익을 낼 것으로 보고 있지만 지금 성적으로는 쉽지 않아 보인다. 피콕의 손실을 반영한 NBC유니버셜의 법인세 상각전 영업 이익(Adjusted EBITDA)은 17억 달러였다. 피콕이 좋지 않았지만 테마파크 사업 등의 호조로 이익은 24.6% 늘었다.

컴캐스트 케이블TV부문 주요 실적

[컴캐스트 순손실, 46억 달러]

2022년 3분기 컴캐스트의 순손실(Net loss)은 46억 달러(주당 1.05달러)에 달했다. 1년 전에는 40억 4,000만 달러 흑자였다. 손실에는 유럽의 스카이 비즈니스와 연관된 비현금 손실 비용(non-cash impairment charges)이 반영됐다. 이를 제외하면 컴캐스트는 주당 96센트 흑자였다. 브라이언 로버츠 컴캐스트 회장은 준비된 성명에서 “여러가지 앞으로 닥쳐올 위기에 불구하고 우리의 남들이 부러워하는 전략적 재정적 위치에 있으며 우리의 미래는 밝다”고 강조했다.

컴캐스트의 케이블 사업부는 매출이 2.6% 늘어난 165억 달러를 달성했다. 전년 같은 기간에는  161억 달러였다. 회사는 전체 가입자가 2만 1,000명 감소한 3,440만 명이라고 밝혔다. 3분기 서비스 해지가 2만 6,000명이었지만 5,000명이 새롭게 가입했다. 그러나 사상 처음으로 코드 커팅(Cord-Cutting 케이블TV 구독을 중단하고 다른 서비스로 갈아타는 것) 비율이 10%를 넘었다. 광대역 인터넷 비즈니스 구독은 1만 4,000명이었다.

자회사인 NBC유니버설은 2022년 3분기 매출이 100억 달러에서 4.6% 줄어든 96억 달러를 신고했다.  컴캐스트는 1년 전에는 도쿄올림픽(Tokyo Olympics)이라는 특수가 있었지만 이번엔 그러지 못했다고 분석했다. NBC는 올림픽 공식 미국 중계권자다.

케이블TV 등 미디어 부문 매출은 22.7% 하락한 52억 3,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올림픽을 제외하면 전년 대비 4.4% 오른 실적이다.  유통 수익과 광고 매출 모두 떨어졌다. 특히, 올림픽 부재로 2022년 3분기 광고 수익은  35.1%나 내려앉았다. 컴캐스트는 피콕 광고가 늘고 있어 일부 하락분이 상쇄됐다고 밝혔지만 아직 역부족이다.

NBC유니버설 주요 매출

컴캐스트의 2022년 3분기 실적은 투자자들에게 당분간 확신을 심어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경기 악화로 장기 전망은 아직 물음표다. 특히, 스트리밍 서비스가 치열한 경쟁에서 생존하기 위해선 M&A가 필요할 수도 있다.

[스튜디오와 테마파크 매출은 급등]

그러나 밝은 부분도 있다. 회사의 콘텐츠 스튜디오 NBC유니버셜 스튜디오는 31.4% 매출이 높아진 32억 달러를 기록했다. ‘쥬라기 월드: 도미니언(Jurassic World: Dominion), ‘미니언즈(Minions: The Rise of Gru)’등 신작 영화들이 흥행에서 좋은 성적을 거뒀기 때문이다.

또 테마파크 부문은 팬데믹 영향이 걷히면서 2022년 3분기 매출이 42.4% 늘었다. 유니버셜 스튜디오 방문객도 늘었고 이들이 쓰는 1인당 비용도 증가했다. 특히, NBC유니버설설 은 경기가 좋지 않지만 테마파크 비즈니스는 ‘침체의 어떤 사인’도 보이지 않는다고 밝혔다. NBC유니버설 대표 제프 쉘(Jeff Shell)은 어닝콜에서 “테마파크 비즈니스의 실적과 향후 전망에 거시경제 악화가 큰 영향을 미치지 않고 있다”며 “테마파크는 경기 불황에 강한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미국 기반 스트리밍 서비스 가입자 현황(버라이어티)


아울러 컴캐스트가 영국에서 운영 중인 유료 방송 스카이(SKY)는 매출이 14.7% 하락해 43억 달러를 공개했다. 1년 전 스카이의 매출은 49억 8,000만 달러였다. 특히, 컴캐스트가 스카이 인수에 투자한 86억 달러가 2022년 3분기에 반영되면서 실적에는 악영향을 줬다. 지난 2018년 컴캐스트는 스카이를 390억 달러에 인수했다.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프리미엄 구독자들은 글로벌 미디어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월 1회), 동영상 콘텐츠, 트렌드 웨비나를 패키지 할인 가격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개별 구독도 가능합니다.

스트리밍, 뉴스 비즈니스, 광고의 미래,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최신 현장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다이렉트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