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위프트와 BTS의 공통점 “게임의 룰을 바꾸는 빅 스타의 힘”(What Swift and BTS have in common "The power of big stars to change the rules of the game")

The 58th Super Bowl of the National Football League (NFL) ended on 11, Feb 2024, with the Kansas City Chiefs winning their second straight championship. It's the first time in 19 years that a team has won the Lombardi Cup two years in a row.

As with every Super Bowl, the 2024 event generated a lot of buzz. AI-focused Super Bowl ads and halftime performances, such as Microsoft's "CoPilot" ad, were a highlight.

But it was singer Taylor Swift's economic impact that caught the most attention. Swift, whose boyfriend is Kansas City Chiefs running back Travis Kelce, not only attended the Super Bowl in person, but she also generated a lot of economic benefits for the league. The moment she appeared on screen, TV ratings skyrocketed. Swift, who flew from Tokyo to Las Vegas to support her boyfriend, also brought new fans with her.

Some estimates put the economic impact of Swift's frequent appearances at NFL games at $330 million, including increased viewership, jersey sales, and increased interest in football.

In terms of attention, we can compare the position of BTS in K-content with the power of Swift.

The Swift phenomenon is a prime example of the power of stars in the media market. K-content is also experiencing this with BTS.


미국 프로 미식축구(NFL) 결승전 58회 슈퍼볼(Super Bowl)이 2024년 2월 11일(미국 시간) 캔자스시티 칩스(Kansas City Chiefs)의 2연패로 끝이났다. 한 팀이 2년 연속 롬바르디 컵을 차지한 것은 19년 만에 처음이다. 매년 슈퍼볼이 그렇듯, 2024년 대회도 많은 화제를 낳았다. 마이크로소프트가 ‘코파일럿’ 광고를 하는 등 AI가 핵심이었던 슈퍼볼 광고와 하프타임 공연도 볼만했다.

그러나 사람들의 가장 큰 관심을 끈 것은 바로 가수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가 만든 경제효과였다.

캔자스시티 칩스 현역선수 트래비스 켈스(Travis Kelce)를 남자친구로 두고 있는 스위프트는 슈퍼볼 경기를 직접 관람했을 뿐만 아니라 리그에 많은 경제적인 이득을 남겼다. 그녀가 화면에 등장한 순간 TV시청률도 요동쳤다. 남자친구를 응원하기 위해 도쿄에서 라스베가스로 날라온 스위프트는 새로운 팬들도 몰고 왔다.

[NFL의 스위프트화( Swift-ization)]

소비자 리서치 회사 Numerator가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2024년 슈퍼볼 시청자 중 20%가 켈스와 글로벌 슈퍼스타 스위프트의 관계 때문에 칩스를 응원한다고 답했다. 이 조사는 칩스가 25대 22로 샌프란시스코 49ers를 이긴 직후 진행됐다. 미국 시카고에 본사를 두고 있는 뉴메레이터는  경기, 광고, 하프타임 이벤트 등에 대한 소비자 반응을 측정하기 위해 경기가 끝난 후 18세 이상의 미국 성인 약 800명을 대상으로 슈퍼볼 LVIII 설문조사를 시작했다.

슈퍼볼 경기 시청자도 늘었다. 삼바TV에 따르면 2024 슈퍼볼 시청자는 약 3,900만 가구(Households)로 지난 2023년에 비해 6% 가량 증가했다.  캔자스시티 칩스가 샌프란시스코 49ers를 연장전에서 25-22로 이긴 이 경기의 초기 시청률은 실시간 방송과 스트리밍을 모두 합친 수치라고 삼바 TV가 밝혔다. 이번 삼바의 시청률은 지난 6년간 슈퍼볼 TV 시청률 중 가장 높은 수치이며 역대 3번째로 많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닐슨에 따르면, 2023년 슈퍼볼 칩스와 필라델피아 이글스의 대결은 모든 플랫폼에서 평균 1억 1,510만 명의 시청자(viewer)를 끌어 모았다. 닐슨은 시청자수를 기준으로 하는 반면, 스마트TV시청률을 측정하는 삼바는 가구 기준이다. 한 가구에 3~4명의 시청자가 있을 수 있는 셈이다.

특히, 아펙스 마케팅 그룹(Apex Marketing Group)은 테일러 스위프트가 슈퍼볼을 포함, NFL에 벌어준 수익이 3억 3,000만 달러에 달한다는 분석을 내놨다.

2월 11일 슈퍼볼 경기는 그녀의 13번째 직관 이벤트였다. 참고로 13은 테일러 스위프트의 행운의 숫자다.

CBS스포츠는 켈스의 유니폼 판매량이 400% 가까이 급증하여 NFL에서 가장 많이 팔린 유니폼 상위 5위 안에 들었다고 보도했다.

예매 사이트 스터브허브(StubHub)는 캔자스칩스의 홈 경기 예매율도 3배 가량 늘었다고 밝혔다. 켈스와 스위프트의 연애가 깊어지면서 경기 티켓 판매율도 높아진 것이다.  

AFC 챔피언십 경기 후 스위프트가  손목에 착용한 테니스 우정 팔찌(tennis friendship bracelet)를 만든 Wove 매출은 470% 이상 급증했다.

스위프트의 NFL 경기 관람으로 젊은 여성들의 미식 축구에 대한 관심도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렌딩트리조사에 따르면 밀레니얼의 20%, Z세대의 24%가 스위프트의 영향력 때문에 미식축구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고 답했다. 여자 풋볼 경기 시청률도 증가했다.  

미국 ABC 아침뉴스 ‘굿모닝 아메리카’는 스위프트의 등장으로 NFL이 아빠의 경기에서 가족의 경기로 전환됐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사실 스위프트 이펙트는 K콘텐츠의 글로벌 확산에서 BTS나 오징어게임 등이 끼친 힘과 원리가 같다.

빅 콘텐츠가 ‘문화의 확산’에 얼마나 중요한가를 여실히 보여준다. 스타를 통한 주목도 상승은 문화 확산의 원동력이다.

가수 어셔(Usher)의 하프타임 쇼는 3,010만 명의 가구 시청을 끌어모은 것으로 조사됐다.

전년 대비 5% 높은 수치다.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광고는 음료수 포피(Poppy) 광고로 2,910만 명을 끌어 모았다. 2위는 비욘세가 나온 버라이즌(Verizon) 광고였다.

한편, 뉴메레이터 설문에 응답한 시청자의 48%가 칩스를 응원한다고 답했다. 49ers를 응원했다고 밝힌 시청자는 39%였고 나머지 13%는 다른 팀이었다.(모른다 포함)

하지만,  NFL팬들 사이에서 스위프트 효과는 엇갈리기도 했다. 일부는 그녀의 등장으로 경기가 약간 산만했다고 답하기도 했다.

뉴메레이터 조사 응답자 중 34%가 “나는 테일러 스위프트가 NFL에 방해가 된다고 생각한다"는 문항에 대해 '어느 정도' 또는 '전적으로'(somewhat or completely) 동의했다. 32%는 동의하지도 부정하지도 않았다. 나머지 34%는 '어느 정도' 또는 '전적으로' 동의하지 않는다고 응답했다.

이하는 조사에서 밝혀진 추가 내용

  • 대부분의 시청자(81%)가 경기에 주의를 기울였다고 답한 반면, 19%는 "거의 또는 전혀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고 답했다.
  • 시청자의 82%가 하프타임 쇼를 봤다고 답했다. 4쿼터를 본 시청자는 71%였고 연장전은 65%였다. 그러나 게임 전 프리게임쇼는 39%, 포스트 게임 쇼 시청자는 27%에 그쳤다.
  • 슈퍼볼 광고의 경우 29%가 ‘벤 애플렉, 맷 데이먼, 톰 브래디, 제니퍼 로페즈가 나온 ‘던킨 광고’가 가장 재미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버드와이저/클라이드 데일즈 광고(22%), 댄 마리노와 스칼렛 요한슨의 M&M(15%), 크리스토퍼 워켄과 어셔의 BMW(13%), 아놀드 슈워제네거의 스테이트 팜 광고(13%)가 그 뒤를 이었다.
  • 응답자들이 가장 싫어했던 슈퍼볼 광고는 제프 골드블럼(Jeff Goldblum)이 출연한 Apartments.com(15%) 광고였다. 이어 페이튼 매닝과 포스트 말론이 출연한 버드 라이트(11%), 티나 페이가 출연한 부킹닷컴(11%), 테무(Temu, 9%), 바디아머(9%) 순이었다.
Newsletter
디지털 시대,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유료 구독 프리미엄 독자들에게는 글로벌 미디어 관련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 독점 비디오 콘텐츠, 타깃 컨설팅요청시)이 제공됩니다.

스트리밍 비즈니스, 뉴스 콘텐츠 포맷,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인사이트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