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인 구직 링크드인의 뉴스레터는 무엇이 다른가

인맥, 직업 경력 관리 사이트 링크드인(Linkedin)이 뉴스레터에 올인하고 있다.  2023년 1월 페이스북의 모회사 메타 플랫폼(Meta Platform)과 트위터(Twitter)가 비용 절감 등을 위해 뉴스레터를 중단한 가운데 이례적인 움직임이다. 그러나 링크드인은 뉴스레터가 여전히 성장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다. 특히, 전문 분야나 직업인들을 대상으로 한 뉴스레터는 오히려 확대되는 추세다. 이른바 버티컬 뉴스레터다.

[링크드인 뉴스레터 구독자 5,300만 명]

디인포메이션에 따르면  소셜 미디어 네트워크 링크드인은 2023년 1월 현재 5,300만 명 구독자가 2억 1,300개의 뉴스레터를 받고 있다. 이는 1년 전에 비해 구독자 수가 4배 이상 증가한 수치다. 또 뉴스레터 종류는 6만 3,000여 건으로 1년 전과 비교하면 10배 늘었다. 숫자와 구독자 규모로 보면 서브스택(Substack), 고스트(Ghost)m, 비히브(Beehiiv) 등 뉴스레터 플랫폼과 견줄수 있는 수준이다.

링크드인 뉴스레터 크리에이터들은 보다 전문적이다. 직업을 찾거나 같은 업종에 있는 이들이 모여있는 사이트인 만큼, 특정 주제, 장르, 카테고리, 업종 인사들과 소통하고 싶은 이들이 주로 링크드인 뉴스레터를 사용한다. (링크드인은 마이크로소프트가 소유하고 있다.)

그러나 링크드인은 단순히 이메일 플랫폼의 경계를 넘어선다. 뉴스레터의 전형적인 배포 매체인 이메일 외 작가들은 링크드인 메인 피드나 알림을  통해 독자들에게 다가갈 수 있다. 예를 들어 작가들은 링크드인 커넥션(LinkedIn connections) 및 팔로워를 구독자로 추가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구독자들은 또한 새로운 버전 뉴스레터가 공개될 때 알람도 받을 수 있다.

뉴스레터를 담당하는 카렉 바루치(Karen Baruch) 링크드인 프로덕트 매니지먼트 디렉터는 디인포메이션과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단지 이메일에만 의존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우리 콘텐츠는 아주 합리적인 방식으로 오디언스에게 다가갈 수 있다”고 설명했다.

[유명인들도 참여하는 링크드인 뉴스레터]

링크드인 뉴스레터 작가들은 멜린다 게이츠(Melinda Gates)나 아리아나 허핑턴(Ariana Huffington)과 같은 유명인사도 포함되어 있다. 또 이코노미스트와 같은 유명 언론사와 영향력이 높은 크리에이터이자 컨설팅 회사 CEO인 ‘괌 크리스천(Kwame Christian)’ 등도 포함되어 있다. 쾀 크리스천은 ‘협상의 모든 것’이라는 뉴스레터와 같은 이름의 팟캐스트도 운영하고 있다.

때문에 링크드인의 뉴스레터는 전문적일 수 밖에 없다. 수신자나 공급자들도 이용 만족도가 높다. 아직은 뉴스레터가 어떠한 수익화를 전제로 하지 않고 있기 때문에 순수한 내용 전달이라는 측면도 매력적이다.

최근 링크드인은 뉴스레터를 위한 새로운 기능을 대거 공개했다.  뉴스레터 프로필 등을 다른 사람들이 볼 수 있도록 해 관련 뉴스레터를 더 쉽게 찾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개선했다. 이에 2023년 2월 11일부터 사용자들은 자신의 관심사나 페이지나 그룹에 맞는 뉴스레터를 찾아볼 수 있다. 아울러 한번의 클릭의 손쉽게 뉴스레터를 구독할 수 있도록 사이트도 개편했다.

링크드인 광고 수익 전망

[뉴스레터 수익화는 아직]

그러나 링크드인 뉴스레터는 초기 상황이다. 특히, 많은 크리에이터를 끌어들이기 위해선 수익화 측면에서는 개선해야 할 것이 많다.

무료 뉴스레터 서브스택처럼, 링크드인은 뉴스레터를 보내는 작가들에게 별도 과금을 하지 않는다. 그러나 아직 다른 뉴스레터 플랫폼처럼 유료 구독이나 광고 도구와 같은 기능을 제공하지 않는다.

링크드인 뉴스레터 작가들이 수익을 올리기 위해선 광고주들과 직접 컨택을 하는 등 다른 방법을 강구해야 한다는 이야기다.  바루치 디렉터는 업계 종사자들이 모여있는 특성상 뉴스레터 구독자들에게 컨설팅을 제공하거나 협업 파트너십 맺는 기회도 만들 수 있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링크드인 뉴스레터 작가들은 서브스택 등과는 달리, 독자들의 이메일 리스트를 소유할 수 없다. 사실상 링크드인 구독자들을 모아 다른 서비스로 이전할 수 없는 것이다.

그러나 성장 가능성은 크다. 불특정 다수에게 보내는 이메일보다 자기 영역에 특화된 이메일을 받는 이들이 구독이나 서비스 구매 의사가 클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결국 링크드인도 향후 뉴스레터 작가들의 수익 기반 조성을 위해 유료 구독 모델 등을 도입할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링크드인이 향후 뉴스레터 크리에이터를 더 많이 확보하기 위해 사업을 확대할 가능성도 높다. 링크드인 입장에서도 광고 등 추가 수익 확장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많은 크리에이터가 모일 경우 링크드인 구독이나 광고 플랫폼으로의 확장 가능성이 더 높아질 수 밖에 없다.

Newsletter
디지털 시대,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유료 구독 프리미엄 독자들에게는 글로벌 미디어 관련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 독점 비디오 콘텐츠, 타깃 컨설팅요청시)이 제공됩니다.

스트리밍 비즈니스, 뉴스 콘텐츠 포맷,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인사이트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