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에게 한국은? '미래를 위한 필수재'

넷플릭스에게 한국은? '미래를 위한 필수재'

MPA 조사 결과 2022년 한국 콘텐츠 넷플릭스 아시아 지역 시청률 28% 장악. 3번 중 한 번은 한국 콘텐츠를 본다는 의미. 한국의 선전에 힘입어 넷플릭스 올해 19억 달러 아시아 투자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아시아 시장은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 1위 넷플릭스의 전략 요충지다. 북미 등의 지역에서 넷플릭스(Netflix) 가입자 증가세가 주춤한 가운데 한국 등 아시아는 여전히 구독자 증가 속도가 빠르기 때문이다.

시장 조사 기관 MPA(Media Partners Asia)에  따르면 2022년 역시, ‘넷플릭스의 고성장=아시아’라는 공식은 증명됐다. 2022년 한국 콘텐츠의 넷플릭스 아시아 시청 점유율은 28%나 됐다. 단일 국가로는 미국(TV만) 보다 더 큰 점유율을 가지고 있다.

아시아 시장에서 넷플릭스가 강한 이유는 4가지로 꼽을 수 있다. 한국과 일본 콘텐츠 그리고 동남 및 서남 아시아 시장 성장, 호주의 재발견 등이다. 이 중 한국과 일본은 소비 시장이 아닌 공급의 전초기지다.

넷플릭스 아시아 지역 점유율(MPA 출처)


특히, 한국 드라마, 영화는 넷플릭스가 아시아 시장을 공략하는데 가장 중요한 실탄이 되고 있다.

한국 콘텐츠는 넷플릭스에게 터프한 아시아 시장에서 버틸 수 있는 힘이 된다.  

인도 시장은 넷플릭스에게 계륵이다. 큰 시장이긴 하지만, 1인당  매출(APRU)가 너무 낮다. 그러나 넷플릭스는 인도 시장 가격을 올리기는 커녕, 몇 몇 나라에서 오히려 월 이용 가격을 낮췄다. 박리다매(적은 이윤이지만 많이 파는 전략)를 택한 것이다. 아시아에서 더 많은 구독자를 확보하기 위해선 ‘한국 콘텐츠’가 필수다.  

넷플릭스는 2021년 한국에만 5억 달러를 투자하는 등 K콘텐츠 수급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그러나 한국에서 망사용료 이슈와 ‘오징어게임’ 이후 IP를 모두 갖는 넷플릭스의 투자 방식이 문제가 되어 투자비를 점점 줄이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은 넷플릭스의 1위 콘텐츠 수급 국가(아시아)이자 글로벌 콘텐츠 제작을 위한 전진기지다. 넷플릭스는 아시아 지역 수급 다변화를 위해 일본과도 장기 계약을 한 상태다.

MPA 수석 분석가이자 콘텐츠 인사이트 책임자 디비야 T(Divya T)는 보도자료에서 “한국 드라마, 영화와 함께 일본 시리즈와 애니메이션은 2023년 1월까지 최근 12개월 동안 전 세계 스트리밍 작품 중 1위였다”고 말했다.

AMPD리서치에 따르면 2022년 넷플릭스는 29편의 한국 드라마를 독점 공개했다. 이 중 6개가 아시아 지역 톱10(시청률)에 올랐다.

2023년에도 넷플릭스 한국 콘텐츠 선전 중이다. 특히, K드라마에 이어 ‘솔로지옥 시즌2’.  ‘피지컬100’ 등 한국산 예능이 새롭게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넷플릭스, 2023년 아시아 19억 달러 투자]

넷플릭스는 2023년에도 아시아 지역 투자를 전년 대비 15%(4억 달러) 늘린다. 매출에서 아시아, 특히, 한국의 중요성이 확인됐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경기 침체로 투자 비용 집행에 신중한 넷플릭스지만 아시아는 투자 1순위 시장이다.

MPA에 따르면 2023년 넷플릭스는 아시아 지역에 19억 달러를 투자해 오리지널 로컬 콘텐츠를 수급한다. 아시아 시장은 넷플릭스 전체 매출에 12%를 차지하고 있다. MPA는 “2023년 넷플릭스의 수익 성장은 아시아가 이끌 것”이라며 “일본과 한국의 견실한 수준의 성장을 통해 사용자당 수익이 늘어나고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 태국 등에서 가입자가 크게 증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MPA 수석 디렉터 비베크 코토(Vivek Couto)는 준비된 성명에서 “광고 버전 구독 상품은 아시아에 시장에서 성장 속도가 느리다.”며 “일본은 전체 APA 매출이 4분의 1을 차지하는 전략적 요충지”라고 강조했다. 사실 중국 시장이 열리지 않은 상태에서 한국과 일본은 넷플릭스에게 상당히 중요한 지역일 수 밖에 없다.

[일본은 합종연횡, 로컬 1위와 2위의 결합]

일본 시장도 스트리밍 점유율이 높아지고 있다. 북미 지역에 비해 상대적으로 적은 스트리밍 사업자가 경쟁 중이지만  점유율 싸움이 치열하게 벌어지고 있다. 경쟁으로 인해 일본 지역 스트리밍 사업자들은 이미 합종 연횡 중이다. 지난 2023년 2월 U-넥스트(U-Next)는 프리미엄 플랫폼 재팬(Premium Platform Japan)을 흡수 합병하기로 했다.

프리미엄 플랫폼 재팬은 일본 2위 로컬 스트리밍 서비스 ‘파라비(Paravi)’를 운영하고 있다. 두 회사가 합병할 경우 구독자는 370만 명 정도로 늘어날 것으로 보이며 1년 매출이 5억 9,400만 달러가 된다. 합병은 이르면 2023년 7월 이뤄진다. 프리미엄 플랫폼 재팬은 TBS홀딩스와 TV도쿄가 상당 수준의 지분을 가지고 있다.

하지만, 일본 토종 서비스 가입자 규모가 적어 합병에 따른 효과는 거의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의 경우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가 스트리밍 시장 1위를 기록하고 있다. 그러나 넷플릭스도 오리지널 애니메이션을 앞세워 상당한 점유율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아시아 스트리밍 시장은 한국, 일본, 호주, 인도 등이 주도하며 매출의 47%를 차지하고 있다.

하지만, 인도, 인도네시아, 태국, 필리핀 등 동남아시아는 미래 시장이다. 가입자와 1인당 매출 모두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MPA는, 이들 4개 시장이 2023년 아시아 매출에 총 2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측했다. 이 중 인도와 인도네이사는 넷플릭스 성장률이 가장 빠른 시장이다.

한편, 넷플릭스는  2022년부터 회사의 무게 중심을 구독자에서 수익 확대로 옮기고 있다. 이를 위해 미국에서는 비밀번호 공유제한과 광고 탑재 저가 상품 출시로 매출 확대를 꾀하고 있다. 미국 현지 보도에 따르면 넷플릭스는  2023년 2월 광고 기반 상품의 경우 100만 명의 활성방문이용자(MAU)를 기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안테나에 따르면 넷플릭스 광고 기반 구독자 수의 5분의 1이 북미 지역이다.

[한국, 넷플릭스 비밀번호 불법 공유 가장 많아]

MPA는 불법 비밀번호 공유가 가장 많은 국가로 인도네시아와, 한국, 필리핀, 태국, 인도를 꼽았다. 한국의 경우 넷플릭스에 공급되는 콘텐츠가 많다보니 불법 공유 건수도 가장 많은 것으로 추정된다.

비밀 번호 공유에 따른 스트리밍 손해액(버라이어티)

넷플릭스는 2023년 2월 서남아시아 지역 구독료를 낮췄다. 더 많은 구독자를 확보하기 위한 포석이다. 그러나 향후 이 지역에서 비밀번호 공유 추가 과금 정책을 가장 먼저 시행할 것이라는 관측이 많다. MPA도 2023년 하반기 서남아시아의 넷플릭스 비밀번호 공유 과금이 시작될 것으로 예상했다.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프리미엄 구독자들은 글로벌 미디어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월 1회), 동영상 콘텐츠, 트렌드 웨비나를 패키지 할인 가격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개별 구독도 가능합니다.

스트리밍, 뉴스 비즈니스, 광고의 미래,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최신 현장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다이렉트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