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T채널 10년 플루토TV, 실시간 채널 강화로 ‘TV의 대체자’ 선언(FAST 10yrs old Pluto TV declares 'TV's replacement' with linear channel boost)

Pluto TV, the Free ad-supported streaming TV (FAST) service, is celebrating its 10th anniversary this May. Launched in 2014, Pluto TV is considered to have pioneered the FAST market.

Acquired by Viacom (now Paramount Global) in 2019, Pluto TV is rebranding for its 10th anniversary. The new brand and UI will debut during the Super Bowl on February 11, during the NFL Finals. The Super Bowl will be broadcast by CBS, Nickelodeon, and streaming service Paramount+.

Like streaming services, the FAST market is a fierce battle for share. Pluto TV opened the market, but it has been under attack from Tubi, Samsung TV Plus, and others.

Interestingly, K-content is also a key weapon in the FAST war.

Having K-content on FAST, which is still dominated by purposeful viewing, is a sign that you have "gained a significant advantage in the war."


Pluto TV

광고 기반  무료 스트리밍 TV(FAST) 플루토 TV(Pluto TV)가 오는 5월 런칭 10주년을 맞는다. 2014년에 첫 서비스를 시작한 플루토TV는 FAST시장을 개척한 서비스로 불린다.

2019년에 바이어컴(현재 파라마운트 글로벌)에 인수된 플루토TV는 런칭 10년을 맞아 브랜드를 리뉴얼한다. 새로운 브랜드와 UI는 NFL 결승전인 2월 11일 슈퍼볼에서 처음 선보일 예정이다. 슈퍼볼은 CBS와 니켈로디언,  스트리밍 서비스 파라마운트+가 중계한다.

FAST시장 역시, 스트리밍 서비스처럼 치열한 점유율 경쟁이 벌어지고 있다. 플루토TV가 시장을 열었지만, 투비(Tubi), 삼성 TV플러스 등의 후발주자에 맹공을 당하고 있다. 재미있는 사실은 FAST전쟁에서도 K콘텐츠가 중요 무기로 작동하고 있다는 것이다. 아직까지는 목적 시청이 강한 FAST에서 K콘텐츠를 보유했다는 것은 '전쟁에서 상당한 유리한 고지를 점했음'을 보여주는 징표다.

버라이어티, FAST플랫폼 연혁

[플루토 10년, FAST 10년]

플루토TV는 광고를 보는 대신 무료로 TV채널을 보는 FAST플랫폼(Free ad-supported streaming TV)의 시초다.  2014년 5월 첫 베타 웹서비스로 시작한 플루토는 올해(2024년) 런칭 10년이 됐다.

10년 동안 플루토TV는 스마트TV에서도 지상파나 케이블TV가 아닌 다른 대안이 있다는 것을 보여줬다. 플루토 관계자는 “10주년을 기념해 서비스를 개선 했다”며 “FAST시장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차원도 있다”고 말했다.

플루토 TV의 역사는 FAST의 역사다.

커넥티드TV에서 처음 서비스를 시작할 때, 유튜브 채널과 실시간 TV사이 애매한 위치를 점유했던 FAST는 이제 리니어 TV의 대안으로 불릴만큼 성장했다. 실시간 채널 수준의 콘텐츠 품질과 유튜브 정도의 채널 다양성이 있기에 가능했다. 미국 주요 지상파 방송, 케이블TV채널 등도 FAST를 런칭했다.

패스트마스터(FASTMASTER)에 따르면 2024년 1월 현재 미국에서 서비스되고 있는 FAST채널은 1,964개다. 이 중 하나의 콘텐츠로 채널을 구성하는 싱글 IP채널 역시 327개로 늘었다. 독점(exclusive Channels)채널은 전체 FAST채널의 47%(919개)를 차지할 정도로 성장했다.

FASTMASTER

이런 성장에는 FAST개념을 만든 플루토의 역할이  가장 컸다.  플루토TV는 2024년 1월 현재 248개의 FAST채널을 송출하고 있다. 이에 파라마운트 글로벌은 플루토 TV에 힘을 실어주기 위해 2월 11일 빅게임(슈퍼볼)에 광고를 집행한다.

[플랫폼 성장, 제 3기를 맞는 플루토]

플루토는 현재 미디어 플랫폼 성장 3단계를 맞고 있다. 2014년 스타트업 시작이 1단계였다면 2019년 바이어컴(Viacom)에 의해 인수된 것은 2단계였다. 바이어컴은 플루토TV 인수 이후 니켈로디언, CBS 등의 채널 프로그램을 플루토 쏟아 부었다. 이후 플루토TV는 글로벌 진출에 주력해 3단계를 완성했다.

플루토TV는 2024년 1월 현재 35개 국에 진출했다. 매출도 크게 늘어 2021년에는 연간  매출 10억 달러를 돌파했다. 파라마운트 글로벌은 2023년 3분기 실적(4분기는 2024년 2월 28일)에서 파라마운트+와 플루토 TV광고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18% 높아졌으며 글로벌 시청 시간도 46% 증가했다고 밝힌 바  있다.

FASTMASTER

[22도 기울어진 로고, 파라마운트의 미래]

플루토TV의 새로운 브랜드와 로고 제작은 글로벌 디자인 회사 그레텔(Gretel)이 맡았다. 그레텔은 보다깔끔한 비주얼과 밝은 화면으로 '대담하고 심플한' 룩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재미있는 사실은 새로운 글꼴이  22도 기울어졌다(22-degree angle)는 것이다. 22도 각도는 파라마운트의 상징이다.  숫자 22는 112년 역사의 파라마운트 영화 스튜디오의 오랜 산 로고에 별 22개가 그려져 있다. 이는 한때 이 스튜디오가 계약했던 배우의 수를 의미하기 때문에 파라마운트에게는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 플루토TV에 22도 각도를 허락했다는 것은 ‘TV의 미래가 플로토TV’에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투비는 AVOD, 플루토TV는 실시간 채널]

브랜드 재런칭과 함께 ‘콘텐츠 검색(Content discovery)’ 강화도 중요하다. 최근 스트리밍 서비스 증가와 콘텐츠 확대로 콘텐츠 검색이 점점 더 어려워지고 있다. 스트리밍 서비스들의 골칫거리기도 하다.

새로운 이미지는 시청자가 플루토TV에서 빠른 시간에 콘텐츠를 찾는데 도움을 주기 위해  온 스크린 프로그램 가이드(on-screen programming guide)와 같은 친숙한 기능을 탑재했고 VOD가 아닌 라이브 채널을 검색하기 쉽도록 개편했다. 경쟁 서비스인 폭스의 투비(Tubi)가 AVOD를 강화하는 것과는 전혀 다른 흐름이다.

그러나 또 재미있는 사실은 플루토TV와 투비(Tubi) 모두 K콘텐츠 편성에 앞장서고 있다는 점이다.

K콘텐츠가 FAST전쟁에서도 킹핀(King pin)으로 작동할 가능성이 높다.

Pluto TV
Tubi

플루토TV 소비자 마케팅 책임자 발레리 카플란(Valerie Kaplan) 글로벌 수석부사장은 데드라인과의 인터뷰에서 “우리 조사에 따르면 고객들은 특정 콘텐츠나 분위기를 보기 위해 플루토TV를 찾는 경우가 많다”며 “압도적으로 많은 스트리밍 및 콘텐츠 선택지 중에서 쉽고 편안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관건”라고 강조했다.

또 그는 “스트리밍 전쟁 속에 사람들의 뇌리에 남는 브랜드 디자인을 하는 것이 목표”라고 덧붙였다.

[플루토TV, 팝업 채널 런칭]

FAST의 장점은 채널 라인업 편성이 자유롭다는 것이다. 그래서 특정 이벤트가 시기를 기념해 특별히 런칭하는 팝업 채널(Pop Channel)들도 많다.

플루토 TV는 2024년 2월에 열리는 NFL결승전 슈퍼볼(l, NFL Super Bowl)을 앞두고 팬들을 위한 클래식 경기, 명승부를 방송하는 팝업 채널을 대거 편성했다. 이들 채널은 1월 18일부터 2월 21일까지 볼 수 있다.

한편, 최근 플루토TV는 스포츠와 영화 AVOD로 무장한 투비(Tubi)에 다소 밀리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 투비는 영화, 스포츠와 함께 로컬 뉴스채널 대거 편성하고 있다.(261개)

FASTMASTER


Newsletter
디지털 시대,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유료 구독 프리미엄 독자들에게는 글로벌 미디어 관련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 독점 비디오 콘텐츠, 타깃 컨설팅요청시)이 제공됩니다.

스트리밍 비즈니스, 뉴스 콘텐츠 포맷,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인사이트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