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 뉴스의 핵심이 바뀌어야 할 때 "우리는 스트리밍으로 간다"

CNN의 디지털의 미래는 메가 스트리밍에서 시작된다.

글로벌 1위 보도채널 CNN이 스트리밍으로 항해를 다시 시작했다. CNN은 오는 2023년 9월 27일부터 워너브러더스디스커버리(Warner Bros Discovery)의 스트리밍 맥스(MAX)에서 24시간 스트리밍 채널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2022년 3월 유료 뉴스 스트리밍 서비스 CNN+를 접은 뒤 1년 5개월 만이다.

[맥스, 라이브 CNN탑재]

스트리밍 맥스(MAX)에 탑재되는 CNN 맥스 채널(The CNN Max channel)은 가장 큰 특징은 케이블TV 라이브 뉴스가 그대로 방송된다는 점이다.

CNN은  ‘The Lead With Jake Tapper’, ‘The Situation Room With Wolf Blitzer’, ‘Anderson Cooper 360’ 등 케이블 CNN 인기 프로그램 일부가 스트리밍 될 것이라고 밝혔다. CNN은 하루 최소 4시간의 케이블TV 프로그램을 라이브로 스트리밍 할 계획이다.  JB 페렛(JB Perrette)은 WBD 글로벌 스트리밍 대표는 뉴욕타임스와 인터뷰에서 “실시간 케이블TV 프로그램은 동시에 스트리밍에도 공개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스트리밍 뉴스 오리지널도 준비 중이다. CNN은 베테랑 앵커 짐 스투토(Jim Sciutto)가 진행하는 스트리밍 온리 프로그램 등을 선보일 계획이다.  

하지만, CNN맥스의 최종 라인업을 아직 최종 확정되지 않았으며  더 많은 케이블TV 콘텐츠가 스트리밍에 들어올 수 있다.  

이와 관련 페렛은 CNN은 현재 일부 케이블 프로그램의 스트리밍 권리를 이미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우리는 CNN이 할 수 있는 것과 할 수 없는 것을 정확히 알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여전히 많은 수익이 나오는 케이블TV를 의식하지 않을 수 없다.  페럿 대표는 케이블TV를 의식해 ‘현재 유통 사업자들과의 계약’을 존중할 것이라고 밝혔다.(The company would be “respectful” of the agreements with distributors)

[CNN 맥스채널 등장 의미는 ‘지각 변동’]

CNN의 뉴스가 실시간 스트리밍된다는 것은 의미가 크다. 미국에서 케이블을 떠난다는 것은 기존 시장 질서를 흔드는 전략적인 판단 일 수 밖에 없다.

CNN은 연간 매출(20억 달러)의 70% 이상을 케이블TV(프로그램 사용료, 광고)에서 올리고 있다.

때문에 그동안 CNN은 스트리밍 시장에 소극적이었다. 시장 중복을 막기 위해 케이블TV와 스트리밍 시장을 철저히 분리해왔다. 케이블TV에서 방송되는 뉴스는 유튜브나 스트리밍에서 볼 수 없었다. 또 케이블 사업자와 계약 위반을 우려해 스트리밍에서 케이블TV프로그램을 방송하는 것을 피해온 것이다. 경쟁사 폭스 뉴스도 마찬가지였다.

하지만, CNN맥스 채널의 등장은 ‘케이블 시대의 끝이자 스트리밍 시대의 시작’을 말한다.

CNN의 움직인 건 오디언스의 변화다.

닐슨이 발표한 통합 시청 점유율(The Gauge)에 따르면 2023년 7월 기준 케이블TV와 지상파 TV의 점유율은 50%가 무너졌다. 이에 반해 스트리밍 플랫폼 점유율은 38.7%로 역대 최대였다.  

CNN에 앞서 미국 미디어 그룹들은 스트리밍으로 뉴스 이전을 준비해왔다. 2023년 초 NBC유니버설은 ‘모닝 조(Morning Joe)’, ‘스쿼크박스’(Squawk Box)’ 등 MSNBC와 CNBC의 메인 프로그램을 스트리밍 피콕(Peacock)에서 (실시간) 방송하기 시작했다.  CNN의 움직임이 늦었던 이유는 케이블TV에서의 CNN위상이 매우 크기 때문이다.

2023년 7월 통합 시청 점유율(닐슨)

페렛 대표는 CNN 맥스 채널이 베타 모니커(beta moniker)’로 데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향후 서비스를 진행하면서 계속 서비스 포맷을 수정할 것이라는 언급이다. 뉴욕타임스는 맥스가 CNN 속보 알람 기능을 추가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HBO 드라마 시청할 때 화면 하단에 CNN맥스채널이 속보(breaking news)를 내보낼 수 있다는 이야기다. 스트리밍 몰입도를 높이고 뉴스 채널의 가치를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이다. 또 CNN맥스 채널이 짐 아코스타(Jim Acosta), 라헬 솔로몬(Rahel Solomon), 아마라 워커(Amara Walker), 페데리카 위필드(Fredricka Whitfield) 등 인기 진행자를 등판시킨 오리지널을 만들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스트리밍 시대 CNN의 핵심은 라이브 뉴스]

CNN의 스트리밍 도전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2022년 초  CNN+를 런칭하고 글로벌 시장 최초로 유료 뉴스 스트리밍에 도전했다. 하지만, 모회사 워너브러더스가 디스커버리와 합병한 이후 그해 4월 사이트가 폐쇄됐다. 투자 감축과 스트리밍 전략 변경 때문이다.실적도 졶지는 않았다. 초기였긴 하지만 구독자가 1만 명도 되지 않았다.

그러나 WBD도 스트리밍 뉴스를 무시할 수 없었다. 그래서 스트리밍 시장에 들어가돼 최고의 무기를 가지고 가기로 했다. 바로 라이브 뉴스다. 기존 CNN은 CNN+을 준비하면서 ‘제이크 태퍼의 북클럽(Jake Tapper’s Book Club)’, ‘앤더슨 쿠퍼의 육아법(Parental Guidance With Anderson Cooper)’ 등의 스트리밍 오리지널 뉴스를  준비했었다.

하지만, WBD는 오리지널 중심 단독 뉴스 스트리밍의 미래를 어둡게 봤다. CNN+ 사업 종료 당시, 페렛 대표는 소셜 미디어 서비스에 CNN+를 CNN마이너스(CNN Minus)라고 쓰기도 했다.  

CNN의 라이브 TV뉴스가 하나도 포함되지 못했기 때문이다. 직원들과의 회의에서도 CNN+를 ‘뉴스 미디어의 글로벌 전화 카드(global calling card of this news organization)’라고 폄하했다. 스마트폰 시대에 필요 없는 선불 전화카드라는 이야기다.

페렛은 뉴욕타임스와의 인터뷰에서 “CNN이 서비스로 가치가 존재하기 위해선 라이브 뉴스가 포함되어야 한다. 소비자들의 기대도 CNN생방송에 있다”며 “육아나 라이프 스타일 콘텐츠도 좋지만, 이는 주식이 아니다. 핵심은 여전히 라이브 뉴스”라고 강조했다. 그래서 CNN맥스 채널의 핵심은 라이브 뉴스다.

맥스(MAX) 서비스

[디지털은 이제 스트리밍 뉴스]

2022년 이후 글로벌 디지털 뉴스 시장 주도권은 ‘스트리밍’으로 넘어갔다. 이번 CNN의 가세로 스트리밍 뉴스 시장은 더욱 강화될 수 있다. 이제 뉴스미디어들은 단순히 유튜브, 틱톡, 인스타그램 등 디지털 플랫폼을 위한 포맷 개발이 아니라, 새로운 오디언스를 만날 ‘디지털 뉴스 플랫폼’ 개발에 집중해야 한다.

이와 관련  CNN은 지난 2023년 6월 물러난 크리스 리히트(Chris Licht) CEO 후임을 물색하고 있다. 업계에 따르면 전 BBC와 뉴욕타임스 CEO 마크 톰슨(Mark Thompson)이 물망에 오르고 있다. 마크 톰슨이 CNN에 등장할 경우 구독 미디어(스트리밍)에 집중하는 오리지널이 더 강화될 수 있다.

버티컬 뉴스, 숏 폼 뉴스, 소셜 미디어 뉴스 등 뉴스의 디지털 도전은 모두 의미가 있다. 하지만 시청자들의 소비하는 주된 뉴스 포맷은 ‘1분 30초 꼭지가 모여있는 30분 분량 전통 뉴스’다.   결국 뉴스 미디어들이 이 곳을 정복하지 못한다면 디지털 수익은 발생할 수 없다.   CNN맥스 채널 시작은 ‘뉴스 미디어’들이 호텔이 아닌 새로운 주거지를 찾기 시작했다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 스트리밍과 뉴스의 상관관계]

한국은 이미  뉴스 프로그램이 모든 스트리밍 서비스와 유튜브에 라이브로 송출되고 있다. CNN의 움직임이 우리에게는 새롭지 않다. 하지만, 우리가 생각해야 하는 건 미국 케이블TV시장에서의 뉴스의 지위다.  미국 뉴스는 스포츠와 함께 케이블TV 생태계를 지탱하는 주요 콘텐츠다. 케이블TV 전체 시청률 1위 역시 HBO가 아닌 폭스 뉴스 채널이다. CNN의 스트리밍 이동은 케이블TV와 스트리밍의 싸움의 승자를 보여주는 단적인 예다.

아울러 맥스가 왜  CNN 라이브를 택했는지도 중요하다. 맥스가 CNN에게 기대하는 것은 새로운 시청자 유입과 체류 시간 증가다. 앞서 언급했듯, 드라마를 보고 있는 사이에도 뉴스 알람을 뿌려주겠다는 전략은 맥스(MAX) 스트리밍에서 벗어나지 말라는 이야기다.

그렇다면 여기서 CNN맥스채널 같은 스트리밍 전략이 한국에서 통할 것인가? 다시 말해 스트리밍 플랫폼을 강화시키기 위해 뉴스를 앞세울 수 있냐는 것이다. 단적으로 스트리밍에서 이미 모든 라이브 뉴스를 경험하고 있는 한국 시청자들은 뉴스가 하나 더 등장한다고 해서 전혀 감흥이 있을 수 없다.

한국에서 스트리밍 전략이 작동하려면 CNN 전략과 반대로 ‘스트리밍 오리지널 뉴스’가 필요해보인다.  새로운 드라마가 있어야 새로운 오디언스가 생기는 것과 당연한 이치다.

[미국 뉴스들의 스트리밍 준비]

CNN에 앞서 ABC, CBS 등 미국 지상파 방송들은 스트리밍으로의 항해를 이미 하고 있다. NBC유니버설은 ‘NBC뉴스 나우(NBC News Now)를 2019년 내놨다. NBC유니버설은 2022년 NBC뉴스 나우가 흑자를 보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CBS(CBS NEWS LIVE) 역시 유튜브 라이브 채널 운영에 이어 자신들의 스트리밍 서비스에 라이브 뉴스 프로그램을 탑재하고 있다.

  • NBC뉴스 ‘NBC뉴스 나우’ 2019년 런칭. MSNBC 콘텐츠는 피콕에 서비스
  • 폭스 뉴스 2018년 유료 뉴스 스트리밍 폭스 네이션(Fox Nation) 런칭
  • CBS, 2014년 CBSN런칭, 2022년 CBS Streaming Network로 변경
  • ABC뉴스 2020년 ‘ABC News Live’ 런칭

폭스 뉴스는 지난 2018년 구독 기반 스트리밍 서비스 '폭스네이션(Fox Nation)'을 런칭하기도 했다. 일부 콘텐츠는 TV에서 방송된 뒤 하루가 지나면 방송됐다.

CBS는 2022년 스트리밍을 전담하는 ‘CBS 뉴스 스트리밍 네트워크’도 런칭했다. CBS 스트리밍 뉴스는 2024년 대선을 겨냥하며 오리지널 및 지역 뉴스 공급을 늘리고 있다.  2023년 5월 또 다른 정치 프로그램인 ‘America Decides’을 CBS뉴스 스트리밍에 런칭했다. 이 방송에는 워싱턴 정가에 출입하는 CBS유명 기자들이 총출동한다.

디즈니가 보유한 ABC(ABC News live)도 자사 스트리밍 훌루에 라이브 뉴스 스트리밍을 검토 중이다. 밥 아이거 디즈니 CEO는 CNBC와의 7월 인터뷰에서 “앞으로 어떤 일이 벌어질 지 아무도 알 수 없다”고 강조했다.

Newsletter
디지털 시대,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유료 구독 프리미엄 독자들에게는 글로벌 미디어 관련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 독점 비디오 콘텐츠, 타깃 컨설팅요청시)이 제공됩니다.

스트리밍 비즈니스, 뉴스 콘텐츠 포맷,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인사이트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