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플릭스 2.0 개막...리드 헤이스팅스 창업주 퇴진

넷플릭스 2.0 개막...리드 헤이스팅스 창업주 퇴진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 1위 넷플릭스의 창업주 리드 헤이스팅스 1월 19일 퇴진. 1997년 회사 설립 후 25년 만. 헤이스팅스는 후임으로는 그레그 피터스와 테드 사란도스 공동 CEO. 스트리밍 아버지 퇴임후 넷플릭스의 변화 주목

한정훈
한정훈

글로벌 1위 스트리밍 서비스 넷플릭스(Netflix)가  2023년 1월 19일 충격적인 발표를 두 건 했다. 15년 간 회사를 이끌었던 창업주 리드 헤이스팅스가 물러나겠다는 발표와 2022년 4분기 700만 명이 넘는 가입자가 증가했다는 소식이다. 2022년 상반기 글로벌 경기 침체로 2분기 연속 구독자가 감소했던 모습과는 전혀 다른 양상이다.

[창업주의 2선 퇴진, 넷플릭스 2.0]

25년 전 넷플릭스를 창업해, TV에서 스트리밍으로 방송의 역사를 바꾼 리드 헤이스팅스(Reed Hastings)가 회사 CEO에서 물러난다. 2023년 1월 19일(미국 시간) 리드 헤이스팅스는 4분기 살적 발표를 몇 시간 앞두고 넷플릭스의 CEO에서 물러나 이사회 의장(executive chairman of the board)과 회사 직원으로 남겠다고 밝혔다. 알다시피 리드 헤이스팅스는 이전 DVD와 우편 중심으로 콘텐츠 유통을 스트리밍으로 전환시킨 혁명적 경영자다. 1997년 넷플릭스를 공동 창업한 리드는 2007년 스트리밍 서비스로 회사를 이동시켰고 2013년에는 스트리밍 오리지널 콘텐츠 시대를 열었다. 2023년 헤이스팅스는 넷플릭스 CEO를  내려놓는 해가 됐다.

헤이스팅스와 공동 대표이자 전 최고 콘텐츠 책임자 테드 사란도스(Ted Sarandos), 그레그 피터스( Greg Peters) COO가 새로운 공동 대표(co-CEOs)를 맡는다.

아울러 넷플릭스는 벨라 바하리아(Bela Bajaria) 글로벌 TV대표를 최고 콘텐츠 책임자(chief content officer)에 임명했다. 글로벌 영화 담당 대표 스콧 스튜버(Scott Stuber)를 넷플릭스 필름 대표(f chairman of Netflix Film)에 새롭게 임명했다.

리드 헤이스팅스는 트위터에서 “테드와 그레그가 이제 공동 CEO다. 함께 일한 15년, 나는 성장을 가속화하고 구성원들을 기쁘게 하는 그들의 리더십을 확신하고 있다. ”며 “앞으로 수년 간 이사회 의장으로 일할 수 있어 기쁘다”고 말했다. 리드 헤이스팅스의 2선 퇴임과 새로운 리더십 임명은 2022년 4분기 실적 공개와 함께 이뤄졌다. 넷플릭스는 2022년 4분기 770만 명의 신규 구독자를 확보했다. 이전 예측인 450만 명을 훌쩍 넘어서는 실적이다.

헤이스팅스는 회사 블로그 포스트에서 “넷플릭스 이사회는 지난 수년 간 자신의 후임을 검토해왔다”고 털어놨다. 이와 관련 2020년 7월 넷플릭스는 테드 사란도스를 헤이스팅스와 함께 공동대표로 임명했다는 것이다. 또한 그레그 페터스를 최고 제품 책임자에 더해 최고 운영 책임자(COO)에 임명한 것도 같은 맥락이다.

[헤이스팅스 “위기인 지금이 리더십 교체 적기”]

헤이스팅스에 따르면 지난 2년 반 동안, 넷플릭스는 다양한 방식으로 사란도스와 페터스 리더십을 테스트했다. 또 헤이스팅스는 많은 권한을 이 두명에게 이양해왔다.

헤이스팅스는 또 “코로나바이러스 팬데믹과 최근 우리 사업에 닥친 위기는 시험대(baptism by fire)였다. 그들은 둘 다 넷플릭스가 계속 발전할 수 있도록 새로운 길을 열고 수익 성장을 더 가속화할 수도록 확실한 경로를 개발하고 잘 관리했다”며 “이에 이사회와 나는 지금이 리더십을 교체할 적기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헤이스팅스는 사란도스를 넷플릭스의 궤도를 바꾼 결정적인 판단을 한  경영자라고 극찬했다. 넷플릭스가 라이선스 유통에서 오리지널 프로그램으로 방향을 바꾼 초기 예지력과  감이 있었다는 이야기다. 그는 글로벌 오리지널, 영화, 애니메이션, 교양, 예능 프로그램으로의 확장은 사란도스의 판단이라고 덧붙였다.

피터스는 역시, 대내외 파트너십을 추진했고 특히, 넷플릭스가 광고 기반 서비스를 런칭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게임 사업으로 넷플릭스 확장하는데 ‘중요한(instrumental)’역할을 했다고 헤이스팅스는 서술했다.

더 나아가, 헤이스팅스는 “나는 다른 훌륭한 이사회 의장들과 마찬가지로 그레그와 테드를 도와 이사회에서 우리의 공동 CEO의 다리가 될 것"이라며 “사회 공헌 사업에 더 많은 시간을 투자하고 넷플릭스 주가 관리에 많은 힘을 쓸 것”이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헤이스팅스는 ‘넷플릭스의 다음장’을 언급했다. 새로운 리더십이 글로벌 1위 스트리밍 서비스를 글로벌 1위 TV를 향한 도전을 완성시켜줄 것이라는 이야기다. (Here’s to the next chapter of Netflix and our leadership. -Reed Hastings)

넷플릭스 분기별 가입자 추이(WSJ)

이에 사란도스는 성명에서 “나는 리드의 앞날을 내다보는 비전 리더십(visionary leadership), 멘토십, 그리고 우정에 감사한다.”며 “우리 모두는 리드에게 지적 엄격함, 그리고 판을 바꾸는 전략적 판단을 하는 강력한 의지에서 많은 것을 배웠고 앞으로도 많은 시간 함께 일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피터스도 코멘트를 남겼다. 피터스는 “넷플릭스의 공동 CEO가 되는 것에 대해 매우 영광스럽고 무겁게 받아들인다”며 “ 테드와 나는 서로에 대한 엄청난 신뢰와 존경으로 수년간 함께 일해왔왔다. 우리는 또한 같은 목표, 즉 우리가 사업을 지속적으로 성장시켜 구독자들이게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하고자하는 열망을 가지고 있다”고 강조했다.

바하리아와 스튜버의 승진과 관련해, 사란도스는 “벨라와 스콧은 넷플릭스에 능력이 입증된  혁명적 공헌을 한 뛰어난 창의력의 임원”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2022년의 경우 ‘Wednesday,’ ‘Glass Onion: A Knives Out Mystery,’ 등 우리는 넷플릭스 역사 상 영화와 TV시리즈에 엄청난 기록을 남겼다”며 “이는 우리의 리더십과 창의력의 결과다. 나는 수년 간 관객을 즐겁게하는 방법을 찾아왔던 그들과 함께 일하는 것이 무엇보다 흥분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헤이스팅스는 1997년 넷플릭스를 창업하기 전 ‘퓨어 소프트웨어(Pure Software)’라는 회사를 만들어 성공시킨바 있다. 마크 랜돌프(Marc Randolph)와 함께 만든 넷플릭스는 처음에는 우편으로 영화 DVD를 대여해주는 회사였다. 이 둘은 ‘철저한 정직성(radical honesty)’을 가진 회사 문화를 만들었다. 심지어 헤이스팅스는 1998년 공동 창업주 랜돌프를 상대로 PPT를 하며 그가 더 이상 CEO에 남아있으면 안되는 이유를 설명했다.  이후 헤이스팅스는 회사의 주력 서비스를 스트리밍 서비스로 진화시켰다.

[넷플릭스, 2022년 4분기 기준 2억 3,100만 명]

넷플릭스는 지난해 4분기 뛰어난 실적으로 2억 3,000만 명이 넘는 구독자를 글로벌 시장에서 확보하게 됐다. 4분기 매출은 78억 5,000만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2% 상승했다. 순이익은 5,500만 달러였다.

주주들에게 보낸 레터에서 넷플릭스는 광고 기반 상품 출시가 구독자 증가로 이어졌다고 밝혔다. 특히, 일반 요금제에서 저가 광고 기반 요금제로 전환한 가입자는 적었고 신규 구독자가 많았다고 넷플릭스는 밝혔다. 신규 보다 내부 이동이 많이 수익이 악화될 것이라는 업계 분석을 의식한 발언이다. 넷플릭스는 종전에 밝힌 대로 2023년 1분기 이후 가입자 증가 전망을 공개하지 않았다.

2022년 4분기 주요 실적

넷플릭스는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특히 북미) 포화됨에 따라, 수익과 매출 확대에 더 집중하고 있다. 투자와 애널리스트들의 요구도 마찬가지다. 가입자 규모보다  내실있는 성장으로 인한 주가 상승을 이제는 기대하는 양상이다. 넷플릭스는 2023년 2분기의 경우 가입자 증가율이 더 높아 4% 정도의 매출 성장을 예상했다.

LA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프리미엄 구독자들은 글로벌 미디어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월 1회), 동영상 콘텐츠, 트렌드 웨비나를 패키지 할인 가격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개별 구독도 가능합니다.

스트리밍, 뉴스 비즈니스, 광고의 미래,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최신 현장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다이렉트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