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도 미디어 시장과 디즈니의 부활 선결 조건

인도 미디어 시장과 디즈니의 부활 선결 조건

인도 최대 스포츠 크리켓 중계권을 확보하기 위한 스트리밍 서비스들의 전쟁. 디즈니는 TV판권 확보, 스트리밍 서비스 중계권은 바이어컴18로 넘어가. 인도에서 크리켓 중계의 비중이 큰 만큼 디즈니의 미래는

한정훈
한정훈

인도 스트리밍 시장 경쟁이 치열해지는 가운데 가장 뜨거운 감자였던  크로켓 프로리그인 ‘인도 프리미어 리그 옥션(Indian Premier League auction, lPL)’ 중계권을 바이어컴18(Viacom18)과 디즈니(Disney)가 확보했다.

미국 파라마운트 글로벌 계열 미디어인 바이어컴18은 2023~2027년 인도 IPL중계권(스트리밍 권리)을 확보하는 조건으로 26억 달러 지급에 확보했다. 같은 기간 디즈니(Disney)는 TV 중계권리를 얻는 조건으로 30억 달러(3조 8,600억 원)를 지불했다고 인도타임스는 보도했다.

[인도 크리켓을 확보하는 자 스트리밍을 지배한다]

알다시피 크리켓은 전 세계에서 (인구 기준) 두 번째로 인구가 많은 나라의 가장 인기 있는 스포츠다. 이에 중계권 확보는 큰 기회임이 분명하다. 특히, 스트리밍 서비스들에게는 많은 추가 구독자 확보를 기대할 수 있는 대목이다. 천문학적인 돈을 주고도 중계권을 확보하려는 이유가 여기 있다. 인도 IPL중계권은 원래 폭스(Fox)가 가지고 있었지만 디즈니에 인수된 후 디즈니 계열 인도 지역 스트리밍 스타 인디아(Star Indian)에 넘어갔다.

스타 인디아는 2017~2022년 IPL TV와 스트리밍 플랫폼 중계로 25억 달러를 지출 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경기 중계권이 TV, 스트리밍 등 4개 패지키로 분리됐다.  디즈니가 얻은  권리는 TV중계에 한정된다.

디즈니+는 IPL 권리를 잃어 스트리밍 구독자 중 상당수를 잃을 수 있다. 오는 2024년 2억 3,000만 명~2억 6,000만 명이 었던 가입자 확보 목표도 달성하기 어려울 수 있다. 그러나 마냥 실패한 거래는 아니다. 인도 지역 스트리밍 가입자의 경우 디즈니에게는 고민이다. 워낙 낮은 1인당 고객 매출(ARPU) 때문이다. 당초 아마존 프라임 비디오도 입찰 참가 사업자였지만, 막판에 포기했다.

디즈니+ 구독자 및 지역별 이용자 당 평균 매출

지난 4월 2일 기준 인도 지역 디즈니+ 구독자는 5,000만 명 수준(핫스타 단독 포함, 전체 가입자의 30% 가량)이다. 2022년 1분기 신규 가입자 760만 명 중 절반은 인도에서 왔다. 하지만, 1인당 매출은 76센트에 불과했다. 미국 지역 1인당 매출의 10분의 1 수준이다. 디즈니는 인도 지역의 경우 디즈니+와 자사가 보유한 현지 스트리밍 서비스인 핫스타(Hotstar)를 통해 스트리밍 콘텐츠를 서비스하고 있다.  지금은 디즈니+핫스타(Disney+핫스타)로 이름이 통합됐다.

바이어컴18(Viacom18)은 파라마운트(Paramount)와 인도 현지 대기업인 ‘리라이언스 인더스트리(Reliance Industries)’, ‘우데이 생커, 제임스 머독의 보디 트리시스템(Uday Shankar and James Murdoch's Bodhi Tree Systems) 등이 합작해 만든 미디어 사업자다.

[중계권을 잃은 디즈니+의 미래는]

이번 크리켓 경기 중계권 입찰에는 거의 모든 글로벌 미디어 사업자가 뛰어들었다. 인도 시장 인구가 워낙 많은데다 젊은 층이 대부분이어서 향후 구독자 성장 가능성도 높기 때문이다. 인도 스트리밍 시장을 확보한다면 일정 수준 이상의 글로벌 스트리밍 구독자 확보가 확실하다. 소니 인디아(Sony India)도 입찰에 참가했으며  애플(Apple)도 관심을 보이다가 막판에 방향을 틀었다. 인도 크리켓의 마지막 2개 중계권(인도 플레이오프 등 토너먼트 게임, 글로벌 TV와 디지털 중계권)도 조만간 경매에 부쳐질 것으로 보인다.

디즈니+ 지역 별 이용자 당 평균 매출

다시 디즈니로 돌아와, 디즈니+도 스트리밍 중계권을 확보했다면 넷플릭스를 위협할 가입자 확보가 확실했다 .그러나 글로벌 스트리밍 서비스 시장은 이제 더 이상 환상적인 곳은 아니다. 넷플릭스가 가입자를 잃은 후 ‘빼앗기’ 보다는 ‘지키기’에 나섰다. 비밀번호 공유 기능 제한을 통해 수익 누수를 막고 현재 가입자 지키기에도 더욱 혈안이다.

이런 관점에서 이번 인도 크리켓 중계권 확보 결과는 미래 스트리밍 서비스의 지형을 예측할 수 있는 중요 시험이다. 디즈니+는 점유율이 낮아지겠지만 건전해질 수 있다. 바이어컴은 영광을 얻었지만, 영예는 없을 수 있다. 인도(글로벌에서도) 최대 스포츠의 중계권을 가진다는 것은 여전히 큰 기회다. 그렇지만, 이를 바탕으로 새로운 기회를 만드는 것은 사업자의 몫이다.

디즈니+핫스타 글로벌 가입자

현재 인도 디즈니를 어렵게 하는 요인은 여전히 전체 인도 가입자의 36%를 차지하고 있는 저가 스트리밍 서비스 핫스타(Hotstar)를 통해 유입된 이들이다.

이들은 디즈니+가 단기간에 넷플릭스와 경쟁할 수 있는 힘을 줬지만, 수익 확대에 큰 걸림돌이다. 또 이들에게는 디즈니 콘텐츠보다 인도 현지 콘텐츠가 더 중요할 수 있다. 미국 스포츠 중계권처럼, 인도 크리켓 방송 권리는 지역 시장 수준에서 매우 비싸다. IPL 중계권료도 최소 42억 달러에서 70억 달러까지 올랐다. 디즈니도 핫스타을 통해 크리켓을 중계하기 위해 돈을 많이 쓰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디즈니CEO 밥 체이펙은 최근 실적 발표에서 “콘텐츠 투자 비용을 줄일 수도 있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버라이어티는 디즈니+가 IPL을 중계하지 않으면 2,000만 명~3,000만 명의 가량의 구독자가 핫스타에서 이탈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밥 체이펙은 디즈니가 IPL이 없어도 될 정도로 로컬 콘텐츠의 경쟁력을 갖췄다고 주장하고 있지만, 미국 증권가는 이를 인정하지 않고 있다. 디즈니의 자사주는 최근 3개월 사이 25%나 떨어져 6월 13일(미국 시간) 주가는 주당 95달러까지 내려갔다. 디즈니의 미래가 밝지 만은 않다.

IPL크리켓 중계권료(버라이어티)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프리미엄 구독자들은 글로벌 미디어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월 1회), 동영상 콘텐츠를 패키지 할인 가격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개별 구독도 가능합니다.

스트리밍 비즈니스, 뉴스 콘텐츠 포맷,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다이렉트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