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합의는 불가항력...스트리밍 시대 창작자의 요구"

스트리밍과 AI를 둘러싸고 146일 간 이어온 미국 작가노조(WGA)의 파업이 일단락됐다. 작가 노조와 메이저 스튜디오들이 2023년 9월 24일(미국 시간) 파업 종료에 합의하고 3년 간의 새로운 계약을 맺기로 잠정 합의 했다. 이번 작가 조합 파업은 매우 치열했다. 지난 1960년 더블 파업 이후 가장 길었던 노동쟁의 중 하나였다.

미국 작가조합(Writers Guild of America)과 스튜디오 조합(Alliance of Motion Picture and Television Producers) 협상 대표들은 24일 일요일 5일간 연속 이어진 장기 교섭을 정리하고 최종안 작성을 마무리했다.

협상 4일째였던 토요일 9월 23일 작가노조와 AMPTP 측 변호인들이 작가 조합의 ‘최소 기본 협의(Minimum Basic Agreement) 추가 사항과 문구를 중심으로 미세 조정이 이뤄졌다.

콘텐츠 제작에서 생성 AI 사용은 협약 체결 전 양측이 마지막으로 힘겨루기를 진행한 주요 항목 중 하나였다. AI를 사용해  새로운 콘텐츠를 만들어내는 과정의 주도권이 누구한테 있는 지가 핵심이었다.  

WGA 협상단은 회원들에게  미 서부 시간 7시 10분(저녁) 메일을 보내 “모든 부문에서 작가들에게 의미 있는 이익과 권리를 보장하는 내용을 담은 이 협상은 매우 예외적이고 의미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작가들은 스트리밍 서비스를 통해 발생하는 수익 배분율도 높이는데 성공했다.

작가 조합은 AMPTP로부터 많은 것을 얻어냈다. 스트리밍 서비스에서 배분 받는 보상금(레지듀얼)도 늘었고 특히, AI의 유사성에 이용권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생성AI를 활용할 때 작가들의 동의를 꼭 받아야 하는 조항이다 현재와 미래를 모두 챙긴 것이다. 그러나 세부 사항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협상은 조합의 계약 최종 승인과 확인 작업이 남아있다. 그러나 24일 일요일 저녁부터 작가들의 피켓 시위는 멈췄다. 조합 임원들은 9월  26일 화요일 수용 여부를 두고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조합은 아직 작가들에게 현장 복귀를 명령하지 않았다.

9월 25일(미국 시간) 현재 구체적인 합의 사항은 공개되지 않았다. 정확한 조항이 공개되려면 며칠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우선 협상 위원회(negotiating committee)는 작가 서부와 동부(WGA East) 조합 이사회 투표로 협상안이 넘어가도록 권고할지 여부를 놓고 투표를 진행할 예정이다. 양 지역 조합에서 협상안이 승인되면, WGA 1만 1,000명 회원들에게 그 비준서(ratification)가 전달된다.

작가들의 파업 종료는 한국 콘텐츠의 확산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할리우드 스튜디오들이 본격적으로 콘텐츠 제작을 재개하게 되면 미국 내 한국 드라마, 영화 소비도 줄어들 수 있다. 일부에서는 스튜디오 파업 당시에도, 한국 콘텐츠 소비량이 급격히 증가하지 않은 것을  감안하면, 한국 드라마와 미국 드라마는 다른 시장일 수도 있다.

작가 파업 종료와 한국 콘텐츠의 미국 소비는 어떤 관계가 있을까? 작가 파업 때 일부 한국 스트리밍 서비스들은 미국 내 점유율 확대를 꿈꿨지만 생각만큼 좋은 결과를 얻지는 못했다. 한국 콘텐츠의 미국 내 소비는 계속 늘었지만 파업 때문은 아니었다. 오히려 한국 K콘텐츠의 매력도 증가가 수요를 이끌었다.

그러나 파업이 종료된 이상, 넷플릭스 등 미국 스트리밍 서비스의 한국 콘텐츠 투자는 영향을 받을 수 있다. 한국 드라마, 영화 등이 여전히 저렴하지만, 현재 제작이 밀려있는 할리우드 콘텐츠가 워낙 많다. '애보트 초등학교' 미국에서 인기가 많은 TV시리즈 물이 중단됐던 만큼, 이 분야에 많은 돈이 흘러갈 것으로 보인다.

[5개월이 넘게 이어진 파업…결과는]

투표 절차가 남았지만 2023년 5월 2일 이후 5개월 동안 작가 조합의 파업은 종료될 가능성이 높다. 현재 조합 지도부에 대한 지지율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협상 타결의 모멘텀은 9월 20일 이후 시작됐다. 양측 협상단은 유대인 명절인 욤 키푸르 일요일을 잠정적인 데드라인으로 잡았다.

2023년 파업의 특징은 ‘연대’다. 스트리밍과 AI라는 외부의 적(?)은 작가들을 연대하게 만들었다. WGA이스트와 웨스트 조합 모두, 인상적인 피켓 시위를 보여줬다. 미국 동부와 서부 지역 작가 조합 회원들은 콘텐츠 제작 작업을 중단하고 자기들만의 수준에서 파업을 이어갔다.

작가 조합은 조합원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계약에서 우리가 얻은 모든 것은 지난 146일의 고통과 불확실성을 견디고 연대를 과시한 조합원들의 공”이라며 “노조원들의 협조와 파업의 힘이 스튜디오들을 협상 테이블에 불러들였다”고 강조했다.

[합의 주요 내용은 AI와 스트리밍]

작가 조합의 협상 타결은 다른 직능 조합에도 영향을 미칠 수 밖에 없다. 작가 조합의 할리우드에서 가장 많은 회원수를 가진 제작 단위 노조로 영향력이 크기 때문이다. WGA는 2017년 이후 처음 이뤄진(2020년은 팬데믹으로 연기) 노사 협상에서 그동안 쌓여있던 민감한 문제를 모두 건드렸다.

스트리밍 서비스 추가 보상 문제, TV제작 시 최소 제작 인원 보증, AI기술의 작가성 대체 금지(보상과 크레딧) 등이 주된 화두였다.

조합은 각 TV에피소드 별로 스탭 숫자를 최소 보증해달라고 요청했다. 3월 협상을 시작할 때만해도 이 요구는 합의가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그러나 Chris Keyser and David Goodman 등이 이끄는 작가 노조 협상 대표단은 회원들을 선택해 이 조항을 협상 우선 순위에 넣는데 성공했다.

이와 함께 조합은 스트리밍 레지듀얼(new-model streaming residual formula)의 새로운 공식을 만드는데 성공했다. 레지듀얼은 TV가 스트리밍 서비스에 방송될 때, 작가들에게 배분되는 인센티브다.

WGA의 새로운 레지듀얼 공식은 양측의 합의로 개별 타이틀의 최고 성과 지표를 측정하고 이에 근거한 보너스를 지급하는 시스템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지난 봄 WGA-AMTP 협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었을 때 업계 관계자들이 예상했던 성과 이상이다.  양 측은 또한 최고 제작 인력 고용에도 변동성을 주기로 했다. 개별 시즌 당 제작되는 에피소드 수에 따라 변동되는 작가 최소 고용 공식을 만들고 이에 따라 최소 인력 참여도 결정하는 절충안을 만들었다. 이 합의는  파업 중인 배우 노조(SAG-AFTRA) 수익 기반 보상 기준을 만드는데도 적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실존적 위기…AI에 대한 합의 막판 쟁점]

작가 조합과 스튜디오 사이에도 AI를 둘러싼 논의들이 마지막 쟁점이었다. 9월 23일 토요일 스튜디오 측 변호사들은 계약서에 AI와 과거 대본에 대한 조합의 우려를 신설했다.

양측은 일요일에도 몇 시간 동안 추가 수정 작업을 벌였다. 자세한 내용은 향후 협의할 AI세부 사안에 담길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AI의 경우 현재보다 미래에 대한 우려를 담았기 때문에 합의안 도출에 많은 시간이 걸렸다. AI 사용을 둘러싼 가드레일 설정은 3월 말 협의가 시작될 때, 보다 시기를 거듭할 수록 심해졌다.

[복잡해진 배우 조합 “작가 수준 공정 합의 원해]

배우 조합(SAG-AFTRA)은 작가 조합의 협상 타결에 대해 환영을 표했다. 배우 조합은 7월 14일부터 동반 파업을 벌이고 있다.

배우 조합은 “WGA의 합의를 환영하고 146일간 믿을 수 없는 힘과 탄력, 연대 끝 잠정 합의(tentative agreement)에 도달한 것을 축하한다”며 “우리는 작가조합의 합의를 검토하고 회원들의 이익을 위해 더 뛰고 있다”고 강조했다.

배우 조합은 또 “작가 조합의 파업을 시작한 이후, 배우 노조 회원들도 작가들과 함께 피켓을 들고 시위에 나섰다. 우리는 TV와 영화 사업자를 대상으로 파업을 진행 중이고 스튜디오와 스트리밍 서비스 CEO 등에게 협상 테이블로 돌아와 공정한 거래에 합의하라고 촉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작가 조합, 배우조합, 감독 조합 등은 할리우드 제작 단체와 관련한 빅3 노조라고 불린다.  작가와 배우 조합은 파업에 돌입했지만 이중 감독조합(The Directors Guild of America)은 5월 3년 계약에 합의했다. 작가조합 역시, 배우 조합의 합의에 경의를 표했다. DGA도 성명을 내고 “회원들을 대신해 WGA의 잠정합의를 축하한다”며 “우리는 공정 거래를 위한 작가들의 투쟁을 100% 지지하고 최종 계약에 이르길 바란다”며 “이제 AMPTP는 배우 조합과도 협상을 마무리할 때”라고 강조했다.

스트리밍 서비스 레지듀얼 증가(버라이어티)

[배우 조합의 파업에도 영향 미칠듯]

스튜디오 연합은 배우 조합의 강경한 요구 때문에, 작가 조합과의 협상을 먼저 처리하기로 했다. 배우 조합 회장 프란 드레셔(Fran Drescher)는 아직까지는 타협 없는 노선을 견지하고 있다. 배우들은 스트리밍 서비스 수익의 2%를 요구했는데 제작자 측은 이 주장을 일축했다.

하지만, 배우 조합의 속내는 복잡하다. 연대 파업에 나섰던 작가들이 직장으로 복귀한 이후 외로운 싸움을 벌여야 하기 때문이다. WGA의 파업 종료는 배우들이 파업을 끝내는 명분으로 작용할 가능성도 크다.

작가들이 현장에 복귀하지만 할리우드가 완전히 정상화된 것은 아니다.  배우들이 합류해야 제작, 유통, 마케팅, 홍보 등 전형적인 콘텐츠 제작 사이클이 작동되기 때문이다.

할리우드 TV와 영화 제작은 2023년 5월 1일 작가들이 계약 종료를 앞두고 제작 프로세스가 둔화되면서  늦추면서 혼란의 연속이다. 2023년 조합의 계약 연장 협상은 처음부터 난항이었다. 팬데믹 이후 TV와 영화 제작 적자폭이 커졌기 때문이다. 현재 배우 조합과 스튜디오 간 구체적인 협상 일정은 잡히지 않고 있다.

뉴욕타임스에 따르면 뉴욕과 LA에 있는 배우 외 10만 명 이상의 제작진(카메라, 감독, 홍보, 메이크업 아티스트, 무대 세트 감독, 조명, 헤어, 사진 등)이 장기 파업으로 인한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이들 중 상당수는 재정적 위기에 직면해있다.  콘텐츠 제작 기업과 종사자들이 모여있는 캘리포니아의 경우 파업으로 인해 지역 경제도 흔들리고 있다. 캘리포니아 주지사 게빈 뉴솜(Gavin Newsom)은 할리우드 셧다운으로  50억 달러가 넘는 손실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2023년 8월 스트리밍 점유율 38.3%(닐슨)

작가 파업 종료과 배우 파업을 끝내는 트리거로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은 ‘두 조합의 요구 사항’이 비슷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배우들도 동의나 비용 지불 없이 AI가 자신들의 유사성을 담은 디지털 복제물을 만드는 것을 우려하고 있다.

할리우드 노동자들은  지난 9월 1일 이후 할리우드 근로자들은 9월 1일부터 영화산업연금(Motion Picture Industry Pension Plan)에서 4,500만 달러 이상의 자금을  인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라이언 머피는 노동자들을 돕기 위해 개인 자금 50만 달러도 투입했다.

스튜디오 역시 장기 파업으로 손실을 입었다. 워너브러더스디스커버리의 경우 더블 스트라이크로 3억~5억 달러의 수정 이익(adjusted earnings)이 줄었다고 밝혔다.

디즈니, 워너브러더스, 파라마운트 글로벌의 주가도 바닥을 쳤다. 할리우드 애널리스트들은 당초 올해 제작되어야 하는 영화들은 내년(2024년)으로 미뤄지면서 글로벌 티켓 판매에서 16억 달러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분석했다. 협상 타결로 인해 미디어 기업들의 주가는 급상승했다.  넷플릭스, 디즈니, 워너의 주가는 전날 대비 1~2% 높은 가격에 거래됐다. AMPTP는 WGA와의 계약이 타결된 만큼 배우 조합(SAG-AFTRA)과의 협상에 집중할 것으로 보인다. 할리우드 제작과 홍보는 배우 조합과의 합의가 끝나야 가능하다.

합의에 따라 할리우드는 제작 재개를 위한 프로세스는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지난 5개월 간의 제작 공백에 따라 스튜디오와 스트리밍 사업자들은 실제 다시 현장에 복귀하는 시간이 다소 걸릴 수도 있다. 일부는 9월 18일 이후 협상에 진전이 있다는 이야기가 나오자,  제작 장소, 시설, 인원 확보에 나서는 등 발빠르게 움직인 것으로 전해졌다. 배우들의 합류 없이 제작을 시작할 수 있는 장르는 지미 팰런, 스테판 콜버트 등이 심야 토크쇼 정도다.

양 측의 협상은 한 달 간 멈춰있었지만, 9월 20일 급진전됐다.

핵심 할리우드 리더들이 3일간에 마라톤협상에 참여했고 마침내 굳게 잠겼던 합의의 문이 열렸다. 3일 마라톤 협상에 참여한 인사들은 디즈니의 밥 아이거(Bob Iger), NBC유니버셜의 도나 랭글리(Donna Langley), 넷플릭스의 테드 사란도스(Ted Sarandos), 워너브러더스디스커버리 데이비드 자슬라브(David Zaslav) 등이었다.

AMPTP는 8월 11일 작가 조합이 제안한 시청률 잔여 보상(viewership residual), 최소 근무 인원 보상 등의 요구를 처음 검토하기 시작했다. WGA는 사용자 단체가 제안한 요소들이 많은 예외와 불확실한 단어들로 채워졌다고 언급했다. AMPTP는 이에 다른 제안과 함께 9월 20일 협상장에 복귀했다. 이때 AMPTP는 교착상태가 풀리길 간절히 바랬다.

9월 노동절 연휴가 지나자,  협상위원회 공동의장인 크리스 키저와 데이비드 굿맨은 유명 작가 중심 회원들로부터 협상을 재개하라는 내부 압력을 받았다. 라이언 머피(Ryan Murphy 아메리칸 호러 스토리), 켄야 바리스(Kenya Barris,black-ish), 노아 하울리( Noah Hawley, Fargo) 등이 대표적 협상 파였다.

양 측 합의가 어려웠던 이유는 스트리밍 등장 이후 제작 환경의 근본적인 변화가 왔기 때문이다.  5개월 간 이어진 협상에서 작가 노조 임원들은 스트리밍 서비스의 확대가 작가들의 보상뿐만 아니라 작업 환경을 ‘실존적으로 위협(existential)’했다고 주장해왔다. 새로운 시대, 새로운 룰 세팅이 필요했는데 양 측의 주장이 팽팽했다.

드라마, 코미디 장르 시리즈 에피소드 감소(버라이어티)

지난 10년 사이, 스트리밍이 일반화되면서 TV시리즈의 에피소드 개수는 점점 줄었다. 평균 20개 이상에서 5개나 7개 에피소드가 대세가 됐다. 작가조합은 TV시리즈 에피소드 축소는 작가들에게는 임금 하락으로 다가올 수 밖에 없다고 주장했다.

이에 작가들은 한 시즌에 한 개 작품이 아닌 여러 작품을 담당해야 하는 고난에 직면했다. 또한 작가들은 스트리밍 혁신을 이른바 ‘미니룸(miniroom)’이라고 공격했다. 시리즈를 만드는 데 더 적은 작가가 고용되고 보수도 낮아지는  현상이다.

[한국 콘텐츠 최근 3년 사이 수요 114% 성장]

패럿에 따르면 글로벌 시장에서 최근 3년 사이(2020년 1월 ~2023년 6월) 미국을 제외한 국가 오리지널 콘텐츠에 대한 수요는 15개 국가에 집중됐다. 이는 다른 말로 하면 인구, 다른 경제적 요인 등을 제외해도 오리지널 콘텐츠에 대한 투자 가치가 있는 곳이 15개 국가라는 이야기다.

Germany (181.5%) Bulgaria (138.2%) Japan (136.4%) Thailand (118.4%) Netherlands (115.6%)

Slovenia (113.7%) South Korea (111.4%) Russia (106.8%) Canada (100.6%) India (96.6%)

Australia (95.8%) Denmark (94%) France (93%) United Kingdom (93%) Sri Lanka (88.8%)

비영어 콘텐츠의 시간 별 수요 분석(패럿)

한편, WGA 협상 위원회(The WGA Negotiating Committee)가 잠정 합의됐음을 알리는 장문의 글

DEAR MEMBERS,

We have reached a tentative agreement on a new 2023 MBA, which is to say an agreement in principle on all deal points, subject to drafting final contract language. What we have won in this contract – most particularly, everything we have gained since May 2nd – is due to the willingness of this membership to exercise its power, to demonstrate its solidarity, to walk side-by-side, to endure the pain and uncertainty of the past 146 days. It is the leverage generated by your strike, in concert with the extraordinary support of our union siblings, that finally brought the companies back to the table to make a deal.

We can say, with great pride, that this deal is exceptional – with meaningful gains and protections for writers in every sector of the membership.

What remains now is for our staff to make sure everything we have agreed to is codified in final contract language. And though we are eager to share the details of what has been achieved with you, we cannot do that until the last “i” is dotted. To do so would complicate our ability to finish the job. So, as you have been patient with us before, we ask you to be patient again – one last time.

Once the Memorandum of Agreement with the AMPTP is complete, the Negotiating Committee will vote on whether to recommend the agreement and send it on to the WGAW Board and WGAE Council for approval. The Board and Council will then vote on whether to authorize a contract ratification vote by the membership.

If that authorization is approved, the Board and Council would also vote on whether to lift the restraining order and end the strike at a certain date and time (to be determined) pending ratification. This would allow writers to return to work during the ratification vote, but would not affect the membership’s right to make a final determination on contract approval.

Immediately after those leadership votes, which are tentatively scheduled for Tuesday if the language is settled, we will provide a comprehensive summary of the deal points and the Memorandum of Agreement. We will also convene meetings where members will have the opportunity to learn more about and assess the deal before voting on ratification.

To be clear, no one is to return to work until specifically authorized to by the Guild. We are still on strike until then. But we are, as of today, suspending WGA picketing. Instead, if you are able, we encourage you to join the SAG-AFTRA picket lines this week.

Finally, we appreciate your patience as you waited for news from us — and had to fend off rumors — during the last few days of the negotiation. Please wait for further information from the Guild. We will have more to share with you in the coming days, as we finalize the contract language and go through our unions’ processes.

Newsletter
디지털 시대,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유료 구독 프리미엄 독자들에게는 글로벌 미디어 관련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 독점 비디오 콘텐츠, 타깃 컨설팅요청시)이 제공됩니다.

스트리밍 비즈니스, 뉴스 콘텐츠 포맷,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인사이트 St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