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오스카 방송, 시청자 수 1,870만 명 달성

2023년 3월 12일(일) 끝난  95회 오스카가 미셸 여(Michelle Yeoh)가 출연한 영화 ‘Everything Everywhere All at Once’의 압승으로 끝난 가운데, 시상식 최종 시청자수가 지난해보다 12%가 상승한 1.870만 명으로 집계됐다. 닐슨의 데이터인 이 자료는 가정 시청만 포함한 것으로 향후 옥외 시청을 포함할 경우 향후 시청자가 더 늘어날 수도 있다. 올해의 경우 HBO의 인기 드라마 시리즈 ‘라스트 오브 어스(The Last of US)’ 마지막 에피소드 방영 시간과 시간이 겹쳐서 시청률 하락 우려가 컸다.

[2023년 오스카 과거보다 볼거리 많아 시청률 상승]

배우 미셸 여의 ‘에브리싱 에브리웨어 올 앳 원스’는 아시아 여배우 사상 처음으로 여우 주연상을 받는 등 6개 부문에서 최종 수상작에 올랐다. ‘에브리싱’의 선전에 이어 방송사 기준으로는 ABC가 총 7개의 상을 받았다. 95회 오스카 시상식은 여러 기록을 남겼다. 지미 키멜이 진행자로 다시 돌아온데 이어 2018년 이후 처음으로 시청자 수가 증가했다. 18~49세 시청률은 4%를 기록했다. 2022년의 경우 시청률 3.2%에 시청자 수 1,536만 명이었다.

2023년 오스카 시청률이 상승한 이유는 다양하지만, 유명 영화들이 많았기 때문이기도 하다. 팬데믹 영향력이 줄어든 올해 ‘Everything Everywhere’, ‘아바타(Avatar)’, ‘탑 건 매버릭(Top Gun Maverick)’ 등의 영화가 한꺼번에 개봉됐다. 특히, 2022년 시상식에서 배우 윌 스미스가 진행자 크리스 락(Chris Rock)에게 주먹질을 한 이후 오스카에서 대한 관심도가 더 높아졌다.

사실 오스카상 시상식은 2020년 이후 계속 등락을 거듭했다. 2021년에는 역대 최소인 1,050만 명이었다. (18세~49세, 시청률 2.2%). 2022년에는 약간 반등했지만 추세적인 하락을 막을 순 없었다. 다만 2022년 오스카는 인터넷이나 소셜 미디어 영역에서는 선전했다.

ABC와 아카데미 위원회에 따르면 소셜 미디어 리액션이 2,270만 번에 달해 2021년에 비해 139%가 성장했다오스카 시상식은 . 트위터와 페이스북, 유튜브 등 소셜 미디어를 통해 1,600만 번의 비디오 조회수를 기록했다.

[넷플릭스, 오스카 6개 부문 수상]

유명 할리우드 스튜디오를 능가할 정도로 성장한 넷플릭스(Netflix)가 2023년 제 95회 오스카 시상식에서 총 6개 부문에서 상을 받았다.  넷플릭스의 총 16개 부문 수상작에 오른바 있다.

하이라이트는 독일 영화 서부 전선은  이상없다.(All Quiet on the Western Front)’가 감독상과 외국어 영화상 등 4개 부문 주요 상을 받은 것이다. 넷플릭스의 애니메이션 영화 ‘오스카(OSCAR)’도 외국어 애니메이션 부문을 수상했다. 특히, 제작사 A4는 총 9개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넷플릭스는 이전 116개 부문 후보작에 작품을 올리고 최종 16개 오스카 트로피를 가지고 가기도 했다. 그러나 오스카의 영향력은 팬데믹 이후 점차 줄어들고 있다. 2022년의 경우 넷플릭스는 27개를 후보작으로 올렸지만  제인 캠피온 감독의 ‘파워 오브 독(The Power of Dog)’이 감독상을 받는데 그쳐야 했다. 단 한개의 트로피만 가지고 간 것이다. 2021년 넷플릭스는 데이비드 핀처 감독의 ‘몽크(Mank)’ 등 7개 오스상을 받았다.이에 앞선 2020년 마틴 스콜세지의 ‘아일래쉬맨’은 10개 부문에 노미네이트됐지만 하나의 상도 가지고 가지 못했다. 알폰소 쿠아론 감독은 ‘로마(Roma)’를 제작했지만, 촬영상과 외국어 영화상 등 3개 상만 받았다.

Newsletter
디지털 시대, 새로운 정보를 받아보세요!
작가와 대화를 시작하세요
1 이달에 읽은
무료 콘텐츠의 수

유료 구독 프리미엄 독자들에게는 글로벌 미디어 관련 뉴스레터, 월간 트렌드 보고서, 독점 비디오 콘텐츠, 타깃 컨설팅요청시)이 제공됩니다.

스트리밍 비즈니스, 뉴스 콘텐츠 포맷, 크리에이터 이코노미, 할리우드와 테크놀로지의 만남 등의 트렌드를 가장 빠르고 깊게 전합니다. 학자보다는 빠르게 기자보다는 깊게'는 미디어의 사명입니다.

Powered by Bluedot, Partner of Mediasphere
닫기
Shop